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봉천동 마차이짬뽕 육향가득 고기짬뽕 맛집

본문

반응형

 

여러분 안녕하세요, GeniusJW 입니다.

오늘 소개해드릴 가게는 서울 관악구 봉천동불향과 육향이 가득한 고기 짬뽕 맛집 <마차이짬뽕> 입니다.

저번에 친구의 소개로 알게 되어 방문한 봉천동 <마차이짬뽕>은 묵직한 육향이 있는 짬뽕 전문점이었죠. 이번에 지인에게도 고기 짬뽕을 소개해주고 싶어서 함께 마차이짬뽕에 방문했습니다.

 

 

관악구 봉천동 마차이짬뽕은 키오스크를 통해 직접 메뉴를 선택하고 결제할 수 있도록 되어있었고, 주문 시 진동벨을 받아서 메뉴가 나오면 직접 주방에서 가져다 먹는 시스템으로 운영되고 있는 가게였습니다. 저와 지인은 마차이짬뽕의 고기짬뽕, 고기불짬뽕, 미니탕수육을 주문하여 먹었습니다.

 

 

 

반찬은 셀프코너에서 직접 가져다 먹을 수 있도록 되어있었고, 자차이와 단무지를 반찬으로 제공하고 있었습니다. 자차이는 마치 오이지 같은 아삭아삭하는 식감이 있는 채소 절임인데 직접 담근 건지 맛있더라고요.

 

 

곧이어 진동벨이 울렸고, 주방에서 갓 조리된 메뉴를 받아서 가져왔습니다. 부추를 올린 메뉴는 마차이짬뽕의 고기불짬뽕이었고 그냥 고기만 올라간 메뉴는 제가 먹을 고기 짬뽕이었습니다. 탕수육은 어떤 맛일지 궁금해서 같이 주문해보았는데, 소스가 너무 자극적이지도 않았고 탕수육의 튀김옷은 바삭하고 맛있었습니다.

 

 

고기 짬뽕을 보면 마차이짬뽕의 짬뽕은 정말 재료를 아낌없이 넣는다는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고기도 많았지만 중간중간 해산물도 들어가 국물 맛이 좋았습니다. 특히 고기의 묵직한 육향과 불맛이 더해져 깊고 진한 맛의 짬뽕을 맛볼 수 있었습니다.

 

 

짬뽕의 1인분 양도 꽤 많았고, 맛도 좋아서 같이 간 지인도 꽤 만족스럽게 식사했습니다. 탕수육은 찹쌀 탕수육이어서 겉은 바삭바삭하고 속은 촉촉한 맛 좋은 탕수육이었습니다. 마차이짬뽕의 국물맛이 워낙 진하다보니 많이 먹다보면 물을 자꾸만 찾게되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꾸만 손이가는 중독성 있는 마성의(?) 국물이었습니다.

 

 

 

봉천동 마차이짬뽕의 고기 짬뽕에는 고기 외에도 홍합, 조개살, 오징어 등이 들어가 있었는데, 먹다보면 양이 은근히 많다는 것을 느낄 수 있는 짬뽕이었습니다. 고명으로 올라간 고기의 양도 꽤 많은 편이어서 먹다보면 금세 배부른 느낌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마차이짬뽕의 짬뽕은 깔끔한 분위기에 푸짐한 양까지 두루 만족스럽게 이용할 수 있는 가게였습니다.

 

■ 관련 포스팅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