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신림동 뚱뚱짬뽕 차돌짬뽕 후기

본문

반응형

 

안녕하세요 GeniusJW 입니다.

오늘은 지난번 소개해드렸던 신대방역 짬뽕 전문점 <뚱뚱짬뽕>의 리뷰를 이어 나가보려 합니다.

신림동 뚱뚱짬뽕은 '알짬뽕'과 '탕수육'에 조금 실망했었던 가게였습니다. 짬뽕국물의 맛이 잘 배어있지 않았던 알과 곤이, 너무 딱딱했던 탕수육까지... 

 

 

지난 리뷰에서 언급하였듯이 다음에 방문하면 차돌짬뽕을 먹어보겠다고 했었는데, 이번에 시간을 내어 차돌짬뽕을 먹으러 뚱뚱짬뽕을 다시 찾았습니다.

 

 

 

제가 주문할 뚱뚱짬뽕의 차돌짬뽕은 10,000원 이었고, 기본적인 식사메뉴의 경우 7,000~ 13,000원 사이로 구성되어있었습니다. 뚱뚱짬뽕에서는 여름이라서 계절메뉴로 냉짬뽕과 콩국수도 판매하는 것 같더라고요.

 

 

반찬의 경우 셀프코너에서 직접 가져다 먹을 수 있게 되어있었고, 양파와 춘장, 단무지, 고춧가루, 간장, 식초 등을 가져다 먹을 수 있게 되어있었습니다.

 

 

곧이어 주문한 뚱뚱짬뽕의 차돌짬뽕이 나왔습니다. 차돌짬뽕은 면과 차돌박이, 목이버섯, 양파 등이 사용된 짬뽕이었고, 맵기는 딱 적당했습니다. 독특한 게 일반 해물짬뽕에는 홍합이 들어가지만 차돌짬뽕에는 안 들어가더라고요.

 

 

차돌짬뽕은 불향이 은은하게 나는 짬뽕이었고, 차돌박이는 부드러운 식감을 잘 살려서 먹기에 좋았습니다. 뚱뚱짬뽕의 면은 얇으면서도 탄력이 있어 식감이 좋았습니다.

 

 

 

뚱뚱짬뽕의 차돌짬뽕에는 쫄깃한 식감을 위해 위소라도 들어가있었습니다. 솔직히 차돌짬뽕은 지난번 알짬뽕 처럼 맛이 없지는 않았지만 그냥 평범했습니다. 별로 특별한 점은 못느꼈고, 10,000원이라는 가격대비 재료가 고급스러운 느낌도 좀 부족했고요. 그래도 뚱뚱짬뽕의 메뉴들중에 가장 무난하게 먹기 좋은 메뉴였습니다.

 

■ 관련 포스팅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