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문정동 양갈비 버터램, 장지역 법조타운 맛집

본문

반응형

 

안녕하세요 여러분, GeniusJW 입니다.

오늘 소개해드릴 맛집은 문정동(장지역) 법조타운 인근 양갈비 전문점 <버터램> 입니다.

문정동 버터램은 지인의 소개로 방문하게 된 가게이며, 잡내 없는 양갈비를 맛있게 식사했던 곳입니다. 그럼 이제 문정동 양갈비 맛집 버터램에 대해 함께 알아보도록 하시죠.

 

 

장지역 양갈비 전문점 버터램의 모습은 위와 같습니다. 와인바와 비슷한 느낌의 고급스러운 인테리어와 널찍한 주차공간으로 가게 이용이 편리했습니다. 가게에 들어가니 널찍한 실내에 노란빛의 은은한 조명이 고급스러움을 자아냈습니다.

 

 

자리에 앉아서 버터램의 메뉴를 살펴보았습니다. 프렌치렉, 양갈비, 양등심, 양갈비살, 모둠채소꼬지, 간장새우, 바지락술찜, 통새우샐러드, 모둠어묵탕, 양카레, 간장새우비빔밥, 해물짬뽕라면, 간장계란버터밥, 구수한국산수제누룽지, 냉면, 마늘밥, 공기밥 등 이 있었습니다.

 

 

버터램의 기본 반찬은 위와 같습니다. 청양고추채, 간장소스, 피클, 상추 샐러드 등이 나왔습니다. 전체적으로 양고기와 잘 어울리는 반찬들이었고, 간장소스에 채 썬 청양고추를 곁들이니 알싸한 맛이 더해져 더 좋았습니다.

 

 

고기를 구울 화로와 불이 나왔고, 양갈비와 같이 구울 채소와 떡, 버섯이 준비되었습니다. 직접 구워도 되지만 직원분께 물어보니 직원이 구워주기도 하시는 것 같더라고요. 저희는 직원분에게 구워주실 것을 부탁드렸습니다. 아무래도 블로그를 하다 보니 고기 구워가면서 사진을 찍는 게 여간 번거로운 일이 아니어서,,,(ㅠㅠ)

 

 

화로 위에 프렌치렉과 양갈비, 방울토마토, 가지, 떡, 파인애플 등을 올리고 익히기 시작했습니다. 고기는 굽는 사람의 스킬이 중요한데, 고기 굽는 전문가인 직원분께서 직접 알맞게 구워주셔서 잘 익은 고기를 편하게 먹을 수 있었습니다.

 

 

 

중간중간 왜 상호명이 버터램인지 등의 질문을 하였는데, 프렌치렉을 잘 구우면 버터를 바른듯한 맛이 난다고 하시더라고요. 실제로 프렌치렉과 양갈비를 알맞게 익혀서 주셨는데, 먹어보니 부드러운 육즙과 식감이 버터를 두른 고기와 비슷하더라고요.

 

 

먼저 양갈비 프렌치렉 부터 먹어보았습니다. 간장소스에 담근 고추를 조금 집어서 양갈비 위에 얹고, 프렌치렉을 먹었는데 양고기라고 하면 "특유의 비린내" 가 있지 않을까 하는 의심이 있었는데, 그런 거 없이 오히려 소고기와 비슷하거나 소고기보다 덜 느끼하고 맛있더라고요.

 

 

양갈비에 더해 양등심 부위도 먹었는데, 고기의 질이 좋아서 그런지 맛이 좋았습니다. 같이 구웠던 버섯이나 가지, 마늘 등과 곁들여 먹으니 더 맛있었고요. 아무래도 고급스러운 느낌이 있어서 더 좋았던 메뉴였습니다.

 

 

양갈비를 뜯는데 맛이 꽤나 괜찮았고, 마늘이랑 방울토마토, 파인애플도 양고기와 잘 어울려 맛있게 먹을 수 있었습니다. 버터램에서 양갈비만 먹기엔 조금 아쉬워서 식사 메뉴도 몇 개 주문해보았습니다.

 

 

 

버터램의 간장새우 비빔밥과 해물짬뽕 라면의 모습입니다. 원래는 간장계란버터밥을 주문할까 하다가 간장새우비빔밥을 주문했는데, 의외로 맛도 좋고 간장새우의 식감도 잘 살아있어서 먹을만 하더라고요. 해물짬뽕라면은 각종 해물을 넣고 칼칼하게 끓여낸 라면으로 후식으로 먹기에 괜찮은 메뉴였습니다.

 

 

간장새우비빔밥과 해물짬뽕라면의 디테일 컷도 남겨봅니다. 간장새우의 탱글탱글한 식감과 해산물이 듬뿍 들어가 얼큰하면서도 칼칼한 매운맛의 청양고추가 들어간 해물짬뽕 라면도 맛이 꽤 좋았습니다.

 

 

버터램에서 식사한 총금액은 96,000원이 나왔고, 가격은 좀 있는 편이었지만 특별한 날에 나름 맛있는 식사를 하기에는 안성맞춤인 장소였습니다.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가족들과 식사하러 가는 것도 괜찮을 것 같았고, 전체적인 분위기나 맛도 만족스러운 편이었습니다.

 

■ 관련 포스팅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