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속초 여행중 방문한 중앙시장 '영동횟집'

본문

반응형

 

안녕하세요 여러분, GeniusJW 입니다.

오늘은 최근에 여행으로 바람 쐬러 다녀왔던 속초 중앙시장에 위치한 <영동횟집>을 소개해드리려 합니다.

속초 <영동횟집> 은 속초 중앙시장 만석닭강정 판매점과 가까운 곳에 위치한 가게인데, 지인의 소개로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맛집으로 소개해드리는 것은 아니고, "먹을만한 곳이었다" 정도로 봐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동생이 속초 여행 가서 '만석닭강정(링크)'을 사 오기에, 저도 근래에 동해에 한 번 놀러 가야겠다 싶어서 자가용을 이용해 동해로 놀러 갔습니다. 평소 강화도를 좋아해서 서해만 보다가 탁 트이고 물 맑은 동해로 가니 마음이 기분도 좋아지고 평소에 쌓여있던 스트레스들도 해소되는 느낌이었습니다. 연휴를 틈타 놀라간 탓에 가려던 식당들은 문이 닫은 상태였고, 그냥 돌아다니다 저녁이나 먹을 심산으로 여행을 즐겼습니다.

 

 

저녁 무렵 같이 간 일행과 함께 속초중앙시장을 찾았습니다. 속초 중앙시장에는 건어물, 닭강정, 회센터, 의류상가 등이 있었습니다. 제가 방문한 영동횟집은 지하상가에 위치한 횟집으로 대게가 유명한 곳인 것 같더라고요. 다른 곳들은 사람이 없고 한산했는데, 회센터 내에는 손님들로 북적이더라고요. 제가 다녀온 영동횟집도 마찬가지로요.

 

 

저는 회 맛도 잘 모르고, 여행한 것 자체로도 들뜬 상황이라 가장 저렴한 '양식활어회' 를 주문했습니다. 영동횟집의 메뉴는 자연산 활어회, 양식 활어회, 물회, 회덮밥, 매운탕, 멍게+해삼, 도다리, 농어, 도미, 놀래미, 킹크랩, 대게, 홍게 등이 있었습니다. 저희는 2명이서 식사하기에 양식활어회 소 자로 먹었습니다.

 

 

양식 활어회와 함께 나오는 반찬으로는 초무침, 찜, 멍게, 소라, 단호박 등이 나왔습니다. 저는 회 맛도 즐길 줄 모르면서 그냥 동해에 갔다는 것 하나만으로 즐거워서 맛있게 먹었던 것 같습니다. '시장이 반찬' 이라고 점심을 건너뛰고 먹으니 허겁지겁 먹었습니다.

 

 

 

 

곧이어 주문한 양식 활어회가 나왔습니다. 쌈채소와 먹어도 좋겠지만 저는 횟감이나 고기도 쌈을 싸 먹기보다는 재료 자체의 본연의 맛을 즐기는 편이라 장에 가볍게 찍어서만 먹었습니다.

 

 

저는 횟감에 대해 지식이 별로 없어서, 그냥 식감과 갓 잡은 회의 단 맛으로 먹었습니다. 맛은 가락시장 횟집이나 속초의 영동횟집이나 비슷비슷한 느낌이었고요, 아무래도 여행하는 도중에 먹어서 그런지(?) 더 맛있게 먹었던 것 같기도 합니다.

 

 

다음으로 서덜을 이용한 매운탕과 서비스 횟감이 나왔습니다. 서비스로 나온 회는 느끼하고 기름진 식감 때문에 많이 먹지는 못했고요, 매운탕은 맑고 칼칼한 맛을 기대했는데, 조금 텁텁한 느낌이 있었습니다. 블로그들을 보니 대게가 맛있다고 하던데, 대게를 먹을걸 그랬나 봅니다.(ㅋㅋ) 아무튼 속초 여행 중 방문했던 <영동횟집> 은 제가 회린이(?)라 잘 표현을 한 건지는 모르겠지만, 배만 부르면 그만이라는 생각으로 먹었고요. 근처에 더 좋은 횟집이 있으면 그리로 가셔도 상관없습니다. 사실 저는 동해 쪽 여행하면서 오징어순대, 닭강정, 물회, 순두부 등 메뉴를 먹어봤는데, 다 고만고만하더라고요. 특별히 맛으로 먹는 게 아니라 여행 간 김에 끼니를 때우려 하는 정도의 참고용으로 생각해주시면 되겠습니다.

 

 

■ 관련 포스팅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