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춘궁동 가나안덕, 하남 숯불 오리구이 맛집

본문

반응형

 

안녕하세요 여러분, GeniusJW 입니다.

오늘 소개해드릴 가게는 경기 하남시 춘궁동에 위치한 <가나안덕> 입니다.

하남 <가나안덕> 은 숯불 오리구이 전문점으로 저를 비롯한 몇몇 지인들이 오리고기를 먹으러 가는 맛집입니다. 서울 근교에 위치해있어, 한적하면서도 시골의 분위기도 나고 가족모임으로도 부족함이 없어서 종종 이용하는 가게인데요, 이 곳을 최근 지인과 함께 방문하였습니다.

 

 

 

춘궁동에 위치한 가나안덕 하남점의 모습은 위와 같습니다. 널찍한 마당에 주차공간도 넉넉한 편이며, 가게 앞에서 간단하게 차를 마시면서 이야기 나눌 수 있는 공간도 마련되어있는 가게였습니다. 그럼 이제 가게 안으로 들어가 보실까요? 가나안덕의 메뉴를 살펴봅시다. 가나안오리, 가나안훈제, 빨간양념오리, 된장뚝배기, 오리탕뚝배기 등이 있었습니다.

 

 

가나안덕의 반찬들은 양배추와 양념장, 쌈무, 쌈채소, 김치, 절임류 등이 나왔습니다. 부족한 반찬은 직접 셀프바에서 가져다 먹을 수 있었습니다. 저는 양배추와 쌈무가 오리와 가장 잘 어울리는 것 같더라고요.

 

 

곧이어 달궈진 숯불과 함께 은박지에 싼 고구마와 오리고기가 준비되었습니다. 소금으로 적당히 밑간을 해준 다음 불판에 올려서 익히면 되었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훈제보다는 생오리가 더 맛있더라고요. 여러분은 어떤 메뉴를 더 선호하시나요?

 

 

불판 위에 오리고기를 적당히 올려서 굽기 시작했습니다. 오리고기는 잘 익혀주는 게 좋습니다. 기호에 따라서 오리와 함께 곁들일 마늘도 올려주고요, 익은 오리고기는 집어서 먹었습니다. 아무래도 숯불로 굽고 기름이 쫙 빠져서 담백하면서 고소한 맛이 좋았습니다.

 

 

 

오리고기는 과장 좀 보태서 아무리 먹어도 질리지 않는 것 같습니다. 돼지나 소고기는 금세 느끼한 게 느껴지는데 오리고기는 그러지 않더라고요. 오리고기를 먹고 약간 부족한 듯해서 오리탕 뚝배기도 주문했습니다.

 

 

오리탕 뚝배기는 가나안덕에서 처음 먹어보았는데, 들깨가 들어간 얼큰한 국물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양도 넉넉한 편이었고 맛은 괜찮았습니다. 종종 오리고기도 볼 수 있었고요.(ㅋㅋ)

 

 

오리고기를 먹으면 녹두죽이나 김치말이 국수를 선택하여 먹을 수 있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녹두죽을 선호하여 녹두죽으로 먹었습니다. 밑간이 전혀 안되어있기 때문에 소금을 살짝 쳐서 먹으면 괜찮고요, 후식으로 불판에서 익고 있던 고구마를 꺼내 먹었습니다. 고구마도 잘 익어서 맛있더라고요.

 

 

이 날 식사하는데 전체적으로 든 비용은 오리고기 1마리, 오리탕 1개 합쳐서 49,000원이 나왔습니다. 가격은 좀 있는 편이지만 맛있으면 된다고 생각합니다. 오리고기 가끔 먹고 싶을 때 방문하는 가게인데, 관심 있으신 분은 한번 방문해보시는 것 추천드립니다.

 

 

■ 관련 포스팅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