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신림동 쪽갈비 전문점 '쪽찌'

본문

 

안녕하세요 여러분, GeniusJW 입니다.

최근에 봉천동에 살고 있는 친구와 함께 식사하러 신림동을 찾았습니다. 저번에 신림동에서 정말 저렴한 가격의 '수제버거'와 '곱창볶음'을 먹고서 새로운 가성비 맛집이 있는지 찾아보다가 쪽갈비 전문점 <쪽찌>를 발견했습니다. <쪽찌>는 쪽갈비&찌개의 줄임말로 쪽갈비와 찌개를 판매하는 가게였습니다.

 

 

 

저희가 방문한 가게는 신림동 <쪽찌> 녹두거리점 이었습니다. 가게 앞 현수막과 배너들을 보니 쪽찌에는 쪽갈비와 찌개만 판매하는 게 아니라, 족발 같은 메뉴도 판매하는 듯했습니다. 저희는 쪽갈비 3+1 메뉴를 주문했는데요, 쪽갈비 3인분을 주문하면, 소금 쪽갈비 1인분을 더 제공하는 메뉴였습니다. 쪽지의 쪽갈비의 종류소금쪽갈비, 매운쪽갈비, 간장쪽갈비, 커리쪽갈비, 바베큐쪽갈비, (핫)베이크쪽갈비 가 있었습니다.

 

 

저희는 쪽찌의 베이크 쪽갈비와 매운 쪽갈비 3인분을 주문하였고, 소금 쪽갈비는 1인분 서비스로 제공되었습니다. 반찬으로는 단무지, 콩나물무침, 오이지, 어묵볶음이 제공되었습니다. (솔직히 반찬은 맛이 없더라고요.)

 

 

저희가 주문한 베이크와 매운쪽갈비 그리고 소금쪽갈비는 위와 같이 나왔는데, 베이크는 튀김옷 같은 옷을 입혀 오븐에 구운 형태였고, 소금 쪽갈비는 기본적인 쪽갈비이고, 매운 쪽갈비는 매콤한 양념을 묻혀 나오는 쪽갈비인 것 같더라고요.

 

 

 

각자 쪽갈비마다 개성이 있었는데, 쪽찌에 조금 불만스러웠던 점은 쪽갈비가 마치 시판 제품(냉동)처럼 즉석조리한 그런 맛은 아녔습니다. 뭔가 좀 뻣뻣하고 육즙이 나오거나 하지 않고, 불맛 같은 것도 없어서 아쉬움이 꽤 있었습니다.

 

 

고기라면 원래 다 좋아하는 저와 친구이기에 먹기는 다 먹었지만, 저는 개인적으로 개선이 많이 필요할 것 같다는 느낌을 받은 가게였습니다.  쪽갈비의 질에 비해 1인분에 12,000~ 13,000원이면 가성비가 막 좋다는 느낌도 못 받았고요. 아쉬운 대로 먹을 만은 했으나, 적극 추천하지는 않는 가게입니다.

 

 

■ 관련 포스팅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20.09.11 20:07
    포스팅 잘 보고갑니다. 비주얼은 소주안주로 최고인듯합니다. 맛은 그냥저냥이라니....^^
    즐거운 불금되시고,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 프로필 사진
      2020.09.11 21:22 신고
      ㅋㅋ 맛은,, 조금 아쉬움이 있었어요.
      그래도 갈비뜯는 묘미가 있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