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대구 경북대 뒷고기 맛집, 1인분 1500원 황제뒷고기

본문

반응형


안녕하세요 여러분, GeniusJW 입니다.

오늘은 조금 독특한 컨셉의 가게를 여러분께 소개 해드릴까 하는데, 친구 소개로 알게 된 이 가게는 돼지고기 1인분에 1,500원 으로 저렴한 가격에 학생들도 부담없이 돼지고기를 맛볼 수 있다는 데 장점이 있는 가게였습니다.




가게 이름은 <황제뒷고기> 이며, 가게는 대구 동구 신암동에 위치해 있는 가게였습니다. 경북대 대구캠퍼스와 가까워 경대 학생들이 자주 찾는 가게인 것 같더라구요. 가게는 실제 뒷고기 기준 1인분 1,500원에 판매중이였으며, 저렴한 가격에 가게안 손님이 많이 있었습니다.


'뒷고기' 에 대해 N사 지식백과를 살펴보니,

'경남 김해에서 유래 된 음식으로, 선호 부위를 잘라내고 상품성이 낮은 고기들을 모아둔 것을 뜻한다' 고 합니다. 



황제뒷고기 가게의 메뉴를 살펴보시죠. 황제뒷고기, 황제목살, 황제항정뽈살, 황제특수부위, 황제된장찌개, 황제불라면, 황제공기밥 등 이 있었습니다. 가격은 실제로 뒷고기의 경우 1,500원에 판매중이었고, 나머지 고기들도 3,500원~ 7,000원 선으로 크게 부담스럽지 않은 금액에 먹을 수 있었습니다. (가격이 저렴하다보니 모듬버섯은 기본적으로 주문하게 되어있었으며, 카드결제도 가능하였으나, 현금결제를 유도하는 듯한 문구가 보였습니다.)



저희는 뒷고기 5인분과 단물(음료수)를 주문했습니다. 원래 이런 곳에서는 쓴물(소주)를 마셔줘야 하지만, 차량을 가지고 이동하여 어쩔 수 없이 음료수로 대체하였죠. 뒷고기 특징상 자투리 부위에 속하다보니 고기 모양이 일정하지 않고 조각조각난 모습이었고, 두께도 제각각인 느낌이었습니다. 그래도 가격이 저렴하다보니 싼 맛에 먹었죠.




고기와 함께 곁들일 반찬들도 옥수수콘, 고추, 콩나물, 김치, 마늘 등이 나왔습니다. 황제뒷고기에서 강매(?) 하고 있는 버섯도 같이 먹었습니다. 저는 버섯을 고기굽는 중간에 올리려 했는데, 나중에 넣는 게 좋다고 하시더라구요.



고기 먹다가 부족한 반찬이 있으면, 반찬 냉장고에서 직접 가져다 먹을 수 있게 되어있었습니다. 아무래도 가격이 저렴하고 경북대학교 인근이다보니, 학생들이 많이 식사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가게를 둘러보는 동안 고기가 어느정도 익어갔고, 모양은 제각각이어도 고기는 맛있더라구요. 주로 삼겹살, 목살, 항정살 같은 부위들을 먹었지 뒷고기는 먹어볼 기회가 잘 없는데, 가격도 저렴하고 먹을만 하더라구요.



그리고 황제불라면도 주문해봤습니다. 기존의 라면에 칼칼한 고추가루를 더해 매콤한 맛의 라면이었는데, 면을 꼬들꼬들하게 잘 삶아서 더 맛있었던 라면입니다. 라면 평소에 좋아하질 않는데, 얼큰한 게 자꾸만 손이 가더라구요.



그 밖에 친구는 된장찌개와 공기밥을 추가하여 먹었고, 저는 고기를 열심히 흡입했죠. 나중에 올리라고 하였던 버섯도 함께 구워줬구요. 블로그용 사진도 열심히 찍어보았구요.



고기 가격이 저렴해서, 기존 5인분에 5인분을 더 추가하여 먹었습니다. 총 10인분을 먹었지만, 사실 양이 크게 많은 편은 아니어서 둘이서 먹기에 적당했구요. 황제뒷고기 가게의 가격이 전체적으로 저렴하다보니 부담없이 식사할 수 있었고, 기회가 된다면 다음에 또 이용해보고 싶은 가게입니다.



관련 포스팅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