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전국에서 가장비싼 진주회관 콩국수 먹어봤습니다

본문

반응형

 

안녕하세요 여러분, GeniusJW 입니다.

오늘 소개해드릴 가게는 중구 서소문동에 위치한 콩국수 맛집 <진주회관> 입니다.

서울 중구 서소문동 120-35, 1층에 위치한 진주회관은 1962년부터 현재까지 60여년이 넘는 시간 동안 대를 이어 운영되어온 콩국수 맛집입니다. 여러 유명인사들을 비롯해 언론에서도 소개된 이 가게는 '전국에서 제일 비싼 콩국수' 라는 타이틀에도 불구하고 많은 손님들이 찾는 가게로 유명합니다. 과연 그 이유가 무엇인지 함께 알아보겠습니다.

 

 

콩국수 맛집 진주회관은 1962년 첫 개업이래 60여 년간 이어져 온 콩국수 맛집으로 서울특별시 미래유산으로도 선정된 유서 깊은 가게입니다. 강원도에서 계약 재배한 100% 황태콩과 땅콩가루 등을 넣어 비법 국수를 만들었다고 합니다. 처음 개업할 1962년에는 경남 진주에서 시작되어 1965년 서울 중구에 오게 되어 현재까지 이어져온 가게라고 합니다.

 

 

 

진주회관에 들어가면 메뉴판이 있지만, 아무것도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인원수에 따라 메뉴를 내어주십니다. 가격은 1인 13,000원으로 제가 먹어본 콩국수 가격 중에 가장 비싸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선결제 방식이라 계산부터 한 다음 메뉴를 자리로 가져다주셨습니다.

 

 

보통 콩국수 판매하는 가게에 가면, 고명으로 깨나 오이를 얹어주기도 하고 어떤 곳은 달걀이나 얼음도 띄워주는데, 이 가게는 13,000원이라는 가격에도 불구하고 콩국물과 면이 전부였습니다. 그 흔한 소금이나 설탕도 없었고 인원수에 따라 1인 1김치로 제공해주는 것이 전부였습니다.

 

 

대체 얼마나 대단한 가게이길래 이 정도로 아무것도 안주는 건가 했는데, 한 숟가락 떠먹고 나니 그 오해가 풀렸습니다. 콩국수의 콩물은 색도 진하고 농도도 진해서 마치 걸쭉한 스프를 먹는 것 같았고, 제 기준에 간도 적당히 되어있어 따로 간을 할 필요가 없었습니다. 국수의 면발은 쫄면 같은 찰기가 있는 식감이었는데 양도 제법 많아서 먹다 보니 배가 은근히 부르더라고요.

 

 

 

특히 김치와의 조합도 괜찮았습니다. 국내산 재료를 사용해 만든 김치는 적당히 새콤했고, 끝 맛은 살짝 단맛이 도는 것이 크게 자극적이지 않아 콩국수의 맛을 해치지 않았습니다. 1인 1접시씩 제공되는 김치라 위생적으로 먹을 수 있어서 좋았고, 김치는 부족할 경우 더 달라고 하면 더 주셨습니다. 요즘 대부분 콩국수 가게들도 10,000원 가까이하던데, 13,000원이 결코 저렴한 금액은 아니지만 진주회관은 좋은 재료를 사용하면서 정말 진한 콩국수를 맛볼 수 있는 가게였습니다.

 

 

 

■ 관련 포스팅

 

반응형
SMALL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22.07.10 17:36 신고
    영양가득 더위가 싸악 달아날 듯 하네요..^^
    • 프로필 사진
      2022.07.10 18:18 신고
      서울 3대 콩국수 맛집이라고 하더라고요!! 시원하게 한 그릇 하기 좋았죠! 😗
    • 프로필 사진
      2022.07.17 11:46
      그 흔한 오이 달걀 하나도 없이 무슨 배짱인지?
      국산콩 안쓰는 콩국수집 얼마나 된다고. 찬도 저게 뭐임? 진주 인심에 망신은 저집이 다시키는 꼴
  • 프로필 사진
    2022.07.10 21:23 신고
    여기는 진짜 유명하더라구요.
    여름 되면 꼭 소개되는 집 중 하나인데, 아직 못 가봐서 궁금하긴 해요
    고기도 아니고 콩국수가 1만 3천원이면 저렴한 가격이 아닌데, 다른 분들 평을 보면 맛없다는 평은 하나도 없더라구요.
    • 프로필 사진
      2022.07.11 17:10 신고
      ㅎㅎ 가격이 비싸서 투덜대는 분은 있어도,
      맛없다는 분은 적은 가게죠~~
    • 프로필 사진
      2022.07.18 11:12
      평도 많아요. 후기들 보면요.
      여의도 진주집 보다는 확실히 떨어져요.
      두번은 가고 싶은곳은 아니던데요.
    • 프로필 사진
      2022.07.20 14:17
      시청 진주회관은 여름 한철 장사죠
      재료 소진으로..
      여의도 진주집 보다는 나은듯..
      고 이건희 회장도 자주 먹었다고 하는
      콩국수
  • 프로필 사진
    2022.07.10 22:39 신고
    콩국수 레전드라고 한 곳에 다녀오셨네요~ 맛이 궁금하네요
  • 프로필 사진
    2022.07.11 07:26 신고
    포스팅 너무 잘보고 가요ㅋㅋ한주의 시작인 월요일 힘드시겠지만 화이팅입니다~! :)
  • 프로필 사진
    2022.07.11 08:28 신고
    콩국 완전 진하니 구수해보이네요!
    여기가 그렇게 유명하던데 한번 먹어보고 싶네요 :)
  • 프로필 사진
    2022.07.17 10:56
    콩만 아니고 다른 견과류도?
  • 프로필 사진
    2022.07.17 17:38 신고
    다음 피드에 오르셨네요.
    잘 보고 갑니다^^
    비쌀 만한 콩국수네요 ㅎㅎ
  • 프로필 사진
    2022.07.17 21:12
    호9들이 많네. 8천원짜리 콩국수와 블라인드 테스트하면 전혀 못구분할것들이 참. 이런 호9들 때문에 사장은 그저 흐뭇할뿐
  • 프로필 사진
    이정도 가격입니다. 김치와 박나물김치 두가지 주고요
  • 프로필 사진
    2022.07.18 09:06
    안간다... 더 맛있고 오래된집도 철거된 판에... 미래유산 선정되고도 강짜 부린다면...
    별로다... 직접 콩갈아서 더 맛있게 하고 깨, 오이, 계란 다 넣어주고 저 것보다 저렴한 곳도 있는데..
  • 프로필 사진
    2022.07.18 09:34
    진주회관 콩국은 정말 세상 최고였지요. 한국살때는 매년 여름 진주회관 콩국먹으러 시청에 나갔을정도였습니다. 몇년만에 한국에 방문하고 지난주에 또 달려갔지요..
    변했습니다. 맛이 같은듯하지만 콩이바뀐건지.. 예전의 그 계속 생각나는 맛이 없어졌어요. 바꼈어요. 김치도 예전에도 달긴 했지만 설탕이 한곳에 뭉친건지.. 씹다가 한번씩 터져주는 단맛.

    한국가면 필수였는데 그 이상 안갈듯 합니다.
  • 프로필 사진
    2022.07.18 09:42
    콩국수는 당진 면천 초원식당이 최고죠
    • 프로필 사진
      2022.07.19 11:09 신고
      당진...이요?!!
      나중에 당진에 들르게 되면,
      한 번 이용해보겠습니다.
  • 프로필 사진
    2022.07.18 11:08
    진주집과 양대산맥 이라는게 부끄러운듯 함.
    맛이 없는건 아닌데 진주집 대비 확실히 맛이 없음.
    맛집들 자주 찾아 다니는데 주위 평들도 여의도 진주집이 훨씬 진하고 감칠맛이 강하다고 평함.
    진주집은 언제 또오지 였는데 여긴 한번 와서 먹었으니 또올일 없겠다 였음.
    • 프로필 사진
      2022.07.19 11:09 신고
      여의도 진주집도 염두에두겠습니다~^^
    • 프로필 사진
      2022.07.20 15:50
      여의도는 언제까지 팔죠?
      사시사철 인가요?
      아무래도
      본인 입에 맞는것이 최상이죠
      강요할것 아니죠
  • 프로필 사진
    2022.07.18 12:09 신고
    시원한 콩국수와 김치가 마렵습니다!! 대박이네요
  • 프로필 사진
    2022.07.18 23:30
    장교빌딩, 7층 "오부자" 깨콩국수 기가막힙니다. 콩국물 달라는대로 그냥 줍니다.
  • 프로필 사진
    2022.08.09 18:26
    용인 <콩게미> 여기가 콩국수 레전드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