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신길동 라멘 맛집 산호키 : 마제멘 안 먹어서 후회하는 중

본문

반응형

 

안녕하세요 여러분, GeniusJW 입니다.

최근에 동네 맛집들을 찾다가 연달아 실패하면서 심기일전하는 마음으로 맛집을 찾아보았습니다.

오늘 포스팅은 그러다가 발견한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에 위치한 라멘 맛집 <산호키>를 소개해드리려 합니다. 이 가게는 마제멘이 유명한 가게였고, 저는 거무스름한 라멘이 신기해서 산호키의 쿠루마유 돈코츠 라멘을 주문했고, 같이 간 일행은 카라이 돈코츠라멘을 주문했습니다.

 

 

산호키 라멘의 영업시간은 10:30~21:00 까지였으며, 메뉴는 돈코츠라멘, 마제멘, 카라이돈코츠라멘, 쿠로마유돈코츠라멘, 바질라멘, 미니마제밥, 치킨가라아게 등이 있었습니다.

 

 

 

가게는 사장님 혼자서 운영 중이기에 주문은 키오스크를 통해서 하게 되어있었습니다. 인근에 마제멘 맛집으로 소문나서 그런지 가게 안에 손님이 가득 차 있었고, 대기도 많았습니다. 저희도 대기를 한 다음에 자리가 나서 식사를 할 수 있었습니다.

 

 

산호키에는 긴 바 형태 테이블이 있었는데, 테이블에 각각 다시마 식초와 고춧가루 등 양념이 있었고, 생강 초절임과 김치가 놓여있어 기호에 맞게 덜어먹을 수 있게 되어있었습니다. 사장님 혼자서 조리하기 때문에 주문하고 메뉴가 나오기까지 시간이 조금 소요되었고, 곧이어 주문한 메뉴를 받을 수 있었습니다.

 

 

산호키'카라이 돈코츠라멘''쿠로마유 돈코츠라멘'이 나왔습니다. 일단 공통적인 부분인 차슈부터 말씀드리면 차슈는 얇은 삼겹살 느낌이었고, 반숙 달걀과 숙주, 목이버섯이 고명으로 올라갔습니다. 카라이는 매콤한 느낌의 진하고 기름진 라멘이었고, 쿠로마유는 검은색 국물에 튀긴 마늘 플레이크가 올라간 라멘이었습니다.

 

 

카라이 라멘은 매콤한 국물의 라멘이었습니다. 면발은 얇은 편이었고, 차슈도 얇았습니다. 제 기대는 도톰한 차슈에 고기 씹는 식감을 원했는데, 얇은 차슈는 조금 아쉬움이 있었습니다. 국물은 기름기가 많았는데 사람에 따라서 조금 느끼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보라매 산호키 쿠로마유 돈코츠 라멘은 검은 색깔의 국물이 특징적인 라멘이었는데, 제가 생각했던 깊고 진한 국물의 라멘보다는 가볍고, 먹기에 불편할 정도로 마늘향이 강해서 기대감이 깨졌던 라멘입니다. 앞서 설명드린 것처럼 얇은 차슈도 아쉬웠지만, 국물을 뜨는 내내 마늘향만 나니까 도무지 맛있게 먹을 수가 없겠더라고요. 특히 잘 익혀진 고소하고 단 마늘의 맛이라기보다는, 생마늘에서 나는 비릿하면서도 아린 맛이 있어서 더더욱 거부감이 들었던 것 같습니다.

 

 

 

다음에 또 산호키를 이용한다면 사람들이 칭찬하는 마제멘으로 먹어봐야겠고요, 쿠로마유 라멘은 저는 개인적으로 추천드리진 못할 것 같습니다. 워낙 평점도 좋고 맛있다고 소문난 가게여서 기대감이 높았는데, 제가 골랐던 메뉴들은 기대에 못 미치는 맛이었습니다.

 

■ 관련 포스팅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