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치즈돈까스 맛집 거여동 동촌 돈까스 솔직 후기

본문

반응형

 

안녕하세요 여러분, GeniusJW 입니다.

거여동 동촌은 제가 학창 시절부터 다니던 치즈 돈까스 맛집입니다.

보리밥과 돈까스가 유명한 거여동 동촌을 최근에 다시 방문해 보았는데, 여전히 변함없는 예전에 추억하던 그 맛일까요? 제가 좋아하던 맛집으로 그 맛을 검증하러(?) 방문했습니다.

 

 

거여동 동촌은 돈까스와 보리밥을 중점적으로 판매하는 가게인만큼 가게 옥외 메뉴판에도 돈까스와 보리밥이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오도록 표시해 놓은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계단을 따라서 2층으로 올라가면 거여동 동촌의 모습을 만날 수 있습니다. 올라가니 예전에 제가 기억하던 손님이 많던 동촌이 아니라, 한산해 보이는 게 느낌이 조금 달라진 것 같더라고요.

 

 

 

동촌의 메뉴는 보리밥, 돈까스, 생선까스, 치즈돈까스, 함박스테이크, 동촌정식, 골뱅이무침, 두부제육김치, 도토리묵무침, 감자전, 해물파전 등이 있었습니다. 전에 방문했을 때는 된장찌개나 밥 같은 경우에는 서비스로 제공해주셨는데, 요즘은 별도의 요금을 받고 있었고, 물도 셀프로 가져다 먹도록 하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계속 흘러나오는 명상음악 같은 게 원래 제가 기억하던 동촌의 모습과는 잘 안 어울리더라고요.

 

 

주문한 메뉴가 곧 나왔습니다. 처음에는 밥과 된장찌개를 제공하고 여기에 부족하면 추가 요금 1,000원을 더 내고 식사하도록 유도하고 있었습니다. 과연 제가 즐겨먹던 메뉴인 치즈 돈까스는 어떻게 되었을까 궁금하더라고요.

 

 

겉보기에는 돈까스와 된장찌개, 열무김치까지 크게 달라진 것 같지는 않더라고요. 된장찌개와 열무김치는 예전의 그 맛 그대로인 듯했고요, 제가 중점적으로 보고 싶은 것은 사실 메인 메뉴인 돈까스였습니다.

 

 

치즈돈까스가 예전에는 맛있게 먹었는데, 요즘은 제가 나이를 먹어가서 그런건지 느끼하고 튀김옷 때문에 괜히 배부르더라고요. 무엇보다도 귀에 거슬리는 명상음악은 밥 먹는데 별로 도움이 안되는 것 같았습니다.

 

 

거여동 동촌은 돈까스 맛집으로 소개하며 꽤 오래도록 소개해왔는데, 서비스도 예전에 비해 안 좋아지고 제가 예전이랑 입맛이 바뀌었는지 이제는 예전같이 맛있는지는 모르겠더라고요. 오랜만에 찾은 치즈돈까스 맛집 이제는 다른 곳으로 찾아봐야 할 것 같습니다.

 

 

 

치즈돈까스의 가격은 11,000원이 나왔습니다. 가격은 이저노가 비슷했는데, 항상 맛있게 먹어왔던 동촌 돈까스 아무래도 이제는 더 이상 다닐 일은 없을 것 같습니다. 입맛이 바뀌었는지 더 이상은 맛있지가 않았습니다.

 

■ 관련 포스팅

 

반응형
SMALL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