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장충동 평양면옥 : 심심한 맛의 평양냉면 맛집

본문

반응형

 

안녕하세요 여러분, GeniusJW 입니다.

오늘 소개해드릴 가게는 서울 중구 장충동 평양냉면 맛집 <평양면옥> 입니다.

서울에서 유명한 '평양냉면' 줄여서 '평냉'집 하면은 '평양면옥', '필동면옥', '을밀대', '우래옥', '봉피양', '정인면옥' 등 이 있다고 합니다. 그중에 오늘 소개할 장충동 '평양면옥'은 이 가게는 지인의 소개로 알게 되어 방문한 가게로, 4代 를 이어 내려온 전통의 평양냉면 맛집이라고 합니다.

 

 

저는 차량을 이용해서 중구 장충동에 위치한 <평양면옥> 가게를 방문했는데, 발렛 서비스 이용요금으로 주차비용 2,000원이 있었습니다. 가게 입구에는 평양면옥의 메뉴판이 있어서 메뉴와 가격을 미리 알 수 있도록 되어있었고, 가게 곳곳에서 평양면옥을 소개했던 기사들과 방송 내용을 전시한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저는 평양면옥 가게에 점심시간을 피해 오후 1~2시쯤 방문해서 그런지 비교적 여유로운 분위기에서 식사할 수 있었습니다. 그럼 이제 서울 평양냉면 맛집으로 유명한 평양면옥의 메뉴를 함께 살펴보실까요?

 

 

장충동 평양면옥의 메뉴는 이렇습니다. 편육, 제육, 불고기, 어복쟁반, 냉면, 비빔냉면, 온면, 만두국, 접시만두 등 이 있었습니다. 저희는 평양냉면 2그릇, 제육, 만두를 주문하여 먹었습니다. (평양면옥의 면의 재료가 되는 메밀을 제외한 대부분의 메뉴는 국내산 재료를 사용 중이었습니다.)

 

 

곧이어 제육과 함께 반찬과 각종 양념이 제공되었습니다. 청담동 피양옥(링크)에서 먹었던 제육은 차가운 수육과 같은 느낌이었는데, 장충동 피양옥의 제육은 부드럽고 따뜻한 수육과 비슷한 맛이었습니다.

 

 

평양면옥의 제육을 새우젓에 곁들여서 먹었는데, 우리가 흔히 아는 '보쌈' 혹은 '수육' 과 비슷한 느낌이었습니다. 적당히 촉촉하고 기름진 부드러운 고기는 냉면과 곁들여 먹기에 괜찮은 조합이었죠.

 

 

이 가게의 별미인 만두는 크기도 꽤 큼직하고, 속이 꽉 찬 만두였습니다. 담백한 맛의 이북식 만두로 양념간장과 곁들여 먹으면 맛이 좋았습니다. 크기가 커서 한 두 개만 먹어도 금세 배부르겠더라고요.

 

하지만, 주문한 냉면은 안 나오고 심지어 나중에 왔던 손님들에게 먼저 냉면이 나가는 모습을 보고, "저희 냉면이 언제쯤 나오냐" 고 물어보니 "확인해보겠다" 고 하고, 늦게 나온 점에 대한 이유나 사과도 없이 냉면만 덩그러니 놓고 가시더라고요. 솔직히 맛집을 소개하는 블로거로써 이런 점에서 직원들의 서비스는 별로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평양면옥에서 만두와 제육같이 냉면과 곁들이는 메뉴만 한참을 먹다가 한참 뒤에 받은 냉면의 모습은 이렇습니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주문 누락으로 안 나온 냉면이라 바로 만들어줘 면이 퍼지거나 하지는 않았습니다.

 

 

 

냉면은 한눈에 봐도 양이 꽤 많아 보였고, 냉면에 달걀과 오이, 양지와 제육 고기 등이 들어가 있었습니다. 전체적인 맛은 깔끔하고 담백했으며, 국물은 조금 짠 느낌이 있었습니다. 면은 툭툭 끊기거나 질기지 않아서 면을 끊어먹기에 좋았고, 적당한 두께감이 있었고 맛있었습니다. 평양냉면 가게마다 특징들이 다 다르지만 육수가 은근히 입맛을 당기더라고요. 제가 평양냉면에 대해 아직은 초보 수준이지만 서비스를 제외한다면 맛있게 식사했던 가게로 여러분에게 소개해드립니다.

 

■ 관련 포스팅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