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신당동 '우육미' 가성비 티본스테이크 맛집

본문

 

안녕하세요 여러분, GeniusJW 입니다.

오늘은 여러분에게 서울 중구 신당동에 위치한 가성비 좋은 티본스테이크 맛집 <우육미> 를 소개해드리려 합니다.

전에 지인과 함께 맞은편에 위치한 은화계에서 숯불 닭구이(링크)를 먹기 위해 대기하면서, 건너편의 식당도 한 번 이용해보자고 했었는데, 기회가 되어 <우육미>를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우육미는 외관부터 고깃집으로써 분위기가 남달랐는데요, 가게 전면의 분위기는 전체적으로 녹슨듯한 금속 재질의 표면으로 되어있었고, 전면에 고기들을 직접 걸어두어 범상치 않은 고깃집이라는 것을 보여주었죠. 가게 내부에는 우드톤과 블랙톤을 사용해 무게감을 주고 있었습니다.

 

 

우육미의 메뉴는 위와 같습니다. 우미살, 육미살, 사토브리앙, 육미삼겹살, 육미목살, 된장찌개, 얼큰순두부찌개, 신해물짬뽕, 평양냉면, 깍두기볶음밥, 공기밥 등 이 있었습니다. 이 날 우육미에서 제가 주문한 메뉴는, '우미살 2인분'과 '辛 해물짬뽕' 입니다.

 

 

우선 우육미의 가성비 티본스테이크 메뉴인, 우미살 2인분을 주문하니 위와 같이 샐러드와 무침류의 반찬과 김치, 장아찌 등이 나왔습니다. 특히 큼지막한 티본스테이크(우미살)는 눈길을 사로잡더라고요.

 

 

 

티본스테이크는 1차적으로 그릴 무늬로 초벌이 되어 나오는데, 직원이 추가적으로 프라이팬 위에 올려 샐러드와 스테이크를 적당히 익혀주시더라고요. 달궈진 팬에서 치-익 하며 익는 스테이크는 저절로 군침이 나오게 하더라고요. 어느 정도 익힌 뒤, 감자 샐러드와 고기를 접시에 덜어주셨습니다.

 

 

접시에 적당히 익은 고기를 올린 뒤 고추냉이나 홀그레인, 소금 등을 곁들여 먹었습니다. 오랜만에 소고기를 먹어서 그런지 식감도 더 부드럽고 고소하면서 풍미가 좋았습니다. 요즘 외출을 자제하는 바람에 맨날 치킨 같은 배달 음식만 먹었더니..(ㅠㅠ)

 

 

티본스테이크를 감자 샐러드와도 먹고, 파김치나 멜젓, 고추냉이와도 곁들여서 골고루 먹었습니다. 깔끔하게 먹는 것을 좋아하시면 파김치를 곁들이시는 것을 추천드리고, 가장 고기의 풍미를 잘 느낄 수 있는 것은 소금을 약간 찍어서 고기의 맛을 그대로 느끼는 것이죠.

 

 

추가로 신해물짬뽕을 먹었습니다. 이 메뉴는 가격이 9,000원인데 달걀 프라이도 올라가 있고, 해물짬뽕이라는 이름답게 해산물도 꽤 들어가 있었습니다. 우리가 흔히 아는 짬뽕 맛은 아니었고, 약간 기름졌지만 은근히 매운맛이 당기더라고요. 면은 일본식 라멘의 면발 같았는데, 나름 별미였습니다.

 

 

식사를 마치고 손을 닦으러 화장실에 갔는데, 신당동 우육미 건물 인테리어가 꽤 고급스럽더라고요. 1층도 좋았지만 2층에 화장실까지 고급스러운 분위기가 있더라고요. 식사한 총금액은 우미살 2인분에, 신해물짬뽕까지 포함하여 67,000원 이 나왔습니다. 대개 티본스테이크 먹으려면 10만 원 정도는 쓰게 되는데, 신당동 우육미는 7만 원도 안 되는 금액으로 식사할 수 있었습니다. 왜 이곳을 가성비가 좋다고 하는지 알겠더라고요. 분위기도 나름 괜찮아서 나중에 또 이용할 의사가 있는 가게였습니다.

 

 

■ 관련 포스팅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