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남한산성 먹어야산다, 해물파전이 맛있는 민속주점

본문


여러분 안녕하세요, GeniusJW 입니다.

오늘 소개 해드릴 가게는 남한산성 파전이 맛있는 민속주점 <먹어야산다> 입니다.

저는 종종 머리 식힐 일 있을 때 남한산성에 가는데, 남한산성에는 어릴적 부모님과 함께 파전이나 국수를 먹으러 갔던 기억이 있어서 그런지 종종 추억삼아 남한산성에 올라가면 이런 가게를 찾게되는 것 같습니다. 저는 로터리의 여러 식당중 리뷰도 괜찮고, 실제로도 종종 먹어봐서 맛도 괜찮은 가게로 추천드리고자 포스팅을 작성하게 되었습니다.




남한산성 먹어야산다 가게는, 제가 2019년 11월경 전망대에서 롯데월드타워 사진을 찍고나서 출출하여 방문한 곳인데요, 사회적 거리두기로 외출을 자제하고 있는 요즘, 과거에 백업 해두었던 사진들을 꺼내어 리뷰하고 있습니다. 시간이 좀 경과 되었더라도 양해 부탁드립니다.



남한산성에 차를타고 올라가면 로터리에 식당가들이 많이 몰려있는데요, 먹어야산다, 파전된데 등 대부분의 식당이 민속주점으로 운영중입니다. 남한산성의 대표적인 먹거리로는 대부분 도토리묵, 파전, 닭백숙, 국수, 카페 등 이 있고, 물론 그 밖의 메뉴를 판매하는 특색있는 가게들도 간혹 있습니다.


제가 다녀온 먹어야산다 가게는 해물파전, 해물김치전, 산성주먹손두부, 산성도토리묵무침, 감자전, 해물청국장, 산채제육비빔밥, 잔치국수, 뚝배기불고기, 비빔국수, 산성순두부백반, 도토리김치묵밥, 골뱅이소면, 닭모래집볶음, 오징어닭발, 해물계란탕, 오돌뼈볶음, 유부오뎅탕, 콩비지백반, 열무국수, 사골떡만둣국, 콩국수 등 을 메뉴로 판매하고 있었습니다. 메뉴판에는 '음식이 맛이 없으면 주방장을 형사처벌 하시오!!' 라는 살벌한 문구가 적혀있더라구요.(ㅋㅋ)




맛이 없다는 이유로도 형사처벌이 가능한지 의문이지만, 그 만큼 음식 맛에 자부심이 있다는 주인장의 소신이 은근 맛을 기대하게 만들더라구요. 파전과 함께 밑반찬으로는 콩나물무침, 마늘장아찌, 배추김치가 나왔습니다.



먹어야산다 해물파전은 집에서 부쳐먹는 파전이랑 비슷한 두께의 파전이었고, 해물도 넉넉히 들어있는 편 이었습니다. 약간 기름지긴 해도 바삭바삭 잘 튀겨내어 맛있게 먹을 수 있었구요. 흐린 날에 종종 파전 생각나는데, 나중에 또 파전먹으러 남한산성에 올라가야겠습니다.



오랜만에 추억의 남한산성에 올라갔는데, 파전 가격이나 국수의 가격이 많이 올라 부담이 되지만, 종종 이렇게 머리 식히러 가면 뿌리치기 힘든 유혹인 것 같습니다. 술을 못해서 파전만 먹었지만, 막걸리와 함께 먹는다면 더 맛있었겠죠?



끝으로 이 날 남한산성 전망대에서 찍었던 파노라마 형태의 타임랩스 영상이 있어서 첨부하고 마무리 짓겠습니다. 파전 리뷰 하니까 또 파전이 당기네요. 남한산성 올라가야 할까요??(ㅋㅋ)



관련 포스팅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