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광주 민속촌 : 냉면을 불에굽는 '불사리' 드셔보셨나요??

본문

반응형

 

안녕하세요 여러분, GeniusJW 입니다.

오늘 소개해드릴 가게는 광주 동구에 위치한 돼지갈비 전문점 <민속촌> 입니다.

광주 민속촌은 특별한 메뉴를 판매한다고 해서 방문하게 된 곳입니다. 바로 '불사리'라는 메뉴였는데, 이름만 들어서는 어떤 메뉴인지 감이 안 오는데, 과연 어떤 메뉴였는지 함께 알아보는 시간을 가져볼까 합니다.

 

 

광주 민속촌광주광역시 동구 광산동 69에 위치한 가게였습니다. 꽤 큰 규모로 운영되고 있는 이 가게는 주차 공간도 여유 있었고, 실내 분위기 또한 가족모임 하기에 좋았습니다. 광주 민속촌은 돼지갈비를 주로 판매하고 있었고, 옆의 마한지라는 가게는 소갈비를 판매하고 있었습니다. 송파구의 '봉피양'과 '벽제갈비' 같은 느낌이었습니다.

 

 

 

민속촌의 메뉴는 돼지갈비, 생돼지갈비, 소양념갈비, 옛날불고기솥밥, 왕갈비탕, 웰빙쟁반냉면, 돌판비빔밥, 물/비빔냉면, 후식냉면, 불사리 등이 있었습니다. 저는 불사리가 어떤 메뉴인지 궁금하여 어떻게 먹어야 하는지 여쭤보니, 보통 돼지갈비와 함께 먹는다고 안내해주셔서 돼지갈비 2인분과 불사리 1개를 주문했습니다.

 

 

반찬들과 함께 돼지갈비가 준비되었고, 메뉴는 깔끔하게 잘 나왔습니다. 샐러드를 포함한 밑반찬도 맛이 좋았고, 양념이 잘 타는 돼지갈비는 불판을 수시로 교체해주셔서 타지 않게 맛있게 먹을 수 있었습니다.

 

 

돼지갈비는 부드럽고 적당히 단맛과 감칠맛이 있어서 먹기에 좋았고, 같이 나온 양송이버섯과도 잘 어울렸습니다. 돼지갈비를 어느 정도 먹어 갈 때쯤 불사리를 달라고 부탁드렸습니다.

 

 

불사리는 우리가 고기 먹은 뒤 후식으로 즐기는 냉면을 불판 위에 굽는 메뉴였습니다. 가게 점원분 말로는 '칡면'이라고 하시더라고요. 사장님께 따로 여쭤보니 "면을 불판위에 볶아보니 맛이 좋아서" 이 메뉴를 내놓게 되었다고 하시더라고요. "냉면은 말 그대로 차갑게 먹어야 하는데, 불에 익히면 과연 맛있을까?" 반신반의하면서 지켜봤습니다.

 

 

곧이어 냉면이 다 구워졌습니다. 뭔가 불판에 눌어붙어 맛이 없을 것 같았는데, 이게 예전에 불량식품으로 많이 먹어 본 쫀드기(?) 맛과도 비슷하고, 냉면이 익혀져서 그런지 더 단맛이 돌면서 쫀득한 게 맛이 그럭저럭 괜찮았습니다. 앞에서 구워두었던 고기와도 잘 어울렸고, 같이 내어주신 새콤한 김치와도 잘 어울렸습니다.

 

 

 

가격은 돼지갈비 2인분 32,000원, 불사리 4,000원이었습니다. 불사리 가격만 놓고 보면 양도 제법 많고 그렇게 부담스러운 가격은 아니었습니다. 가족끼리 식사 후 후식으로 한 번쯤 도전해볼 만한 메뉴였고, 다른 후식 메뉴와 곁들여도 괜찮을 것 같다고 생각되었습니다. 요즘 소셜 미디어에 이 불사리를 궁금해하시는 분들이 많으신 것 같던데, 한 번 드셔 보세요.(ㅎㅎ)

 

 

 

■ 관련 포스팅

 

반응형
SMALL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