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대구 달서구 고령식당 : 두류동 4천원 돼지국밥 리뷰

본문

반응형

 

안녕하세요 여러분, GeniusJW 입니다.

오늘 소개해드릴 가게는 대구 달서구 두류동에 위치한 4,000원 돼지국밥을 판매하는 <고령식당> 입니다.

요즘 편의점 도시락도 4,000원 이상인데, 4,000원에 직접 만들어주는 돼지국밥을 먹을 수 있다니 상상이 되시나요? 두류동 <고령식당>은 노포에서 할머니 한 분이 혼자서 운영하는 돼지국밥 전문점이었습니다.

 

 

물론 고령식당에서 돼지국밥만 파는 것은 아니고, 삶은고기, 암뽕, 수육밥, 곱창두루치기 등 도 판매하고 있었습니다. 겉보기에도 허름해 보이지만 내부도 마찬가지로 세월의 흔적이 묻어나는 낡고 오래된 집기와 가구들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대구 4천 원 돼지국밥을 판매하는 고령식당의 메뉴는 이렇습니다. 돼지국밥, 암뽕따로, 순대따로, 내장따로, 돼지따로, 수육밥, 삶은고기, 암뽕, 곱창두루치기, 고기국물 이 있었습니다. 돼지국밥을 따로국밥으로 주문하면 1,000원이 더 붙지만 워낙 저렴한 가격의 돼지국밥이다 보니 저는 따로국밥을 주문했습니다.

 

 

워낙 가게도 낡고 오래된 집기류들이 사용되어 위생에 문제가 있을 것 같았지만, 실제로 보면 할머니께서 잘 닦고 관리하시는지 크게 지저분해 보이거나 하지는 않았습니다. 반찬으로는 배추김치와 무김치, 마늘, 양파, 고추, 쌈장이 나왔습니다.

 

 

돼지국밥 위에 후추를 뿌리고, 국물을 먼저 숟가락으로 떠먹어보았습니다. 돼지국밥의 사골국물은 진하고 맛있더라고요. 처음 가게에 들어설 때 나는 돼지고기의 비릿한 냄새는 좀 거슬렸지만, 돼지국밥은 크게 신경 쓰일 정도로 냄새가 나거나 하지는 않았습니다.

 

 

심지어 저렴한 가격임에도 고기는 푸짐하게 들어있어서 가성비가 꽤 좋았습니다. 고기는 쫄깃한 식감이 있었고, 원래는 수육도 같이 시킬까 고민했지만, 국밥만으로도 잘 나오는 편이었고 저렴한 돼지국밥을 소개하는 포스팅인 만큼 일부러 추가적인 메뉴는 주문하지 않았습니다.

 

 

 

대구 고령식당에서 먹은 따로국밥의 금액은 5,000원이 나왔고, 기본 돼지국밥을 시키면 4,000원에 식사를 할 수 있었습니다. 정말 저렴하고 가성비 있는 식당이라고 할 수 있었습니다. 물론 맛만 놓고 보면은 가격대가 있는 돼지국밥의 국물과 고기가 더 맛있었는데, 5천 원 정도면 든든하게 한 끼 식사가 가능하다는 점에서 이 가게를 소개해드리고 싶습니다.

 

■ 관련 포스팅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