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형네식당' 걸쭉한 맛의 의정부 부대찌개 맛집

본문

반응형

 

여러분 안녕하세요, GeniusJW 입니다.

의정부를 대표하는(?) 음식 하면 어떤 것이 떠오르시나요?

저는 '의정부'하면 떠오르는 음식으로 부대찌개가 생각나더라고요. 그래서 부대찌개 맛집을 찾아보았고 의정부 부대찌개 거리에 위치한 여러 부대찌개 맛집 중에 한 곳을 선택해야 했습니다. 그중에 1972년부터 영업해왔고, 양념이 더 진하고 걸쭉한 맛의 옛날 스타일 부대찌개를 판매하고 있는 집이 있다고 하여 <형네식당>을 찾게 되었습니다.

 

 

형네식당은 지하철 의정부중앙역과 가까운 쪽에 위치해 있었고, 1972년부터 현재까지 한결같은 부대찌개 맛으로 사랑받아온 가게인 듯했습니다. 아무래도 젊은 사람들은 부대찌개보다 건너편에 위치한 번화가인 젊음의 거리에 많이 가는듯 하였고, 부대찌개 거리는 조금 나이대가 있는 사람들이 방문하는 것 같더라고요. 비교적 한가로워 보이는 골목에 부대찌개 가게로 유인하려는 호객하시는 분도 볼 수 있었습니다.

 

 

 

형네식당은 부대찌개는 직접 담그고 숙성시킨 김치를 사용한다고 합니다. 여러 방송 매체에서 소개된 적이 있는 가게였고, 메뉴는 형네부대찌개와 1972부대찌개, 철판스테이크가 있었습니다. 사리는 별도 추가가 가능하였고, 라면사리부터 모듬사리까지 선택의 폭이 다양했습니다. 저희는 형네식당에서 걸쭉한 맛이 특징인 1972 부대찌개를 주문하였습니다.

 

 

부대찌개와 함께 반찬이 나왔습니다. 물은 주셨는데 물 잔이 없어서 두리번거리다가 앞에 밥공기가 있길래 아주머니께 "이 걸로 물을 마시면 되나요?" 라고 물어보니, "그렇다" 고 하시더라고요. 반찬은 어묵볶음과 열무김치, 콩나물무침, 동치미가 나왔습니다.

 

 

1972 부대찌개에는 팽이버섯과 당면, 민찌, 햄, 소시지, 떡, 파, 베이컨, 두부 등이 들어있었고, 양념이 더 진해서 그런지 금세 부대찌개 색깔이 올라오더라고요. 옛날 스타일의 부대찌개를 먹어보지는 않아서 어떨지 기대도 되고, 과연 어떤 맛이 날 지 궁금하더라고요.

 

 

곧이어 보글보글 부대찌개가 끓어오르기 시작했고, 햄과 소시지 사이에도 국물이 잘 스며들어 먹기 좋게 익어갔습니다. 햄의 종류는 다양했지만 맛은 우리가 흔히 부대찌개 전문점에서 먹던 맛과 비슷했고, 국물은 마늘이 들어가 진한 느낌이 있었습니다. 전에 부대찌개 골목에 왔을 땐 오뎅식당이라는 곳을 가봤는데, 부대찌개 맛은 각자 개성이 있겠지만 비슷한 수준이었습니다.

 

 

밥과 함께 따뜻한 국물의 부대찌개를 먹으니 좋더라고요. 햄과 소시지, 갈은고기 등이 넉넉하게 들어있어 식사할 때 부족하지는 않았고, 평소 식사량이 많은 분이라면 기호에 맞게 추가 사리를 주문하셔도 좋을 것 같았습니다.

 

 

 

제가 생각하기엔 요즘 부대찌개 전문점들의 맛이 대부분 상향 평준화되고, 소시지나 햄은 대부분 직접 만드는 게 아니라 기성품을 사용하다 보니 맛은 대부분 비슷하다고 생각합니다. 그중에 서비스와 가격 정도로 가게에 대한 소감이 나뉠 것 같습니다. 이 말인 즉, 이제는 굳이 의정부에 가서 부대찌개를 먹지 않아도 동네 부대찌개 전문점들도 대부분 비슷한 맛을 내고 있다는 점입니다. 서비스나 맛, 가격적으로 특징이 없다면 굳이 찾아가서 먹을 필요는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 관련 포스팅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