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춘천 닭갈비 하면 떠오르는 맛집 '우성닭갈비 본점'

본문

반응형

 

여러분 안녕하세요, GeniusJW 입니다.

오늘은 제가 춘천 닭갈비 하면 떠오르는 닭갈비 맛집 <우성닭갈비> 본점을 소개해드리려 합니다.

춘천 만천리에 위치한 우성닭갈비는 작년에 지인으로부터 소개받아 알게 되어 현재까지 이용하고 있는 닭갈비 전문점입니다. 이 날은 어머니랑 함께 식사하기 위해 춘천으로 차를 향했습니다.

 

 

춘천 만천리 우성닭갈비 본점은 가게도 깔끔하고, 주차장도 널찍한 편이었습니다. 마침 제가 방문한 날도 맑은 날이어서, 식사하고 바로 커피까지 마시러 갔습니다. 이 날은 평일 낮에 방문해서 여유로운 분위기에서 식사할 수 있었습니다.

 

 

 

우성닭갈비의 원산지는 모두 국내산 재료를 사용하고 있었고, 메뉴는 닭갈비, 닭내장, 막국수, 볶음밥, 추가메뉴 등이 있었습니다. 기본 메뉴인 닭갈비 가격은 12,000원 이었습니다.

 

 

우선 동치미와 기본적인 쌈채소 그리고 물이 나왔습니다. 동치미는 시원하고 새콤한 맛이었고, 상추와 깻잎, 양파, 마늘은 사진 찍는 김에 같이 찍어보았습니다.

 

 

닭갈비는 위와 같이 제공되는데, 양배추, 고구마, 깻잎, 떡사리, 양념된 닭갈비가 기본적으로 나옵니다. 직원이 수시로 와서 볶아주기 때문에 따로 닭갈비를 손댈 필요는 없었고, 앉아서 다 익을 때까지 기다리면 되었습니다.

 

 

닭갈비 익어가는 과정은 위와 같은데, 우성닭갈비를 처음 이용하시는 분은 이 과정에서 양념이 덜 된 모습에 당황하실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여기서 끝나면 많이 아쉽겠죠. 곧이어 채소와 양념을 더 가져오시는데, 추가 양념을 가지고 익어가는 닭고기 위에 얹어주십니다.

 

 

직원분께서 추가 양념을 더해준 다음 나머지를 볶아주셨습니다. 양념이 더해지니 연기도 나면서 제법 맛깔스러운 모습으로 변해갔습니다. 닭갈비가 익을 때 직원분께서 알려주시기 때문에 기다렸다가 나중에 직원의 안내에 따라 식사하면 되었습니다.

 

 

재료별 익는데 소요되는 시간이 다르다 보니, 떡과 고구마 같은 채소들을 우선 먹을 수 있게 안내해주시고, 그다음에 닭까지 다 익으면 식사하시면 된다고 알려주십니다.

 

 

닭고기는 추가 양념이 더해져 고기 사이사이 맛이 잘 배어들었으며, 닭고기가 야들야들하니 맛있었습니다. 상추, 깻잎 위에 양배추와 마늘, 닭갈비 한 점까지 곁들여 쌈을 싸 먹어도 맛있고, 그냥 먹어도 맛있었습니다.

 

 

 

추가적으로 밥도 볶아먹을 수 있었는데, 먼저 철판에 눌어붙은 양념은 긁어낸 뒤, 볶음밥을 콩나물이랑 양념, 깻잎, 김 등을 곁들여 볶아주십니다. 막국수는 따로 먹어봤는데 별로 추천하고 싶지는 않았고, 닭갈비와 볶음밥은 꽤 맛있게 먹을 수 있었습니다. 춘천 우성닭갈비는 나중에도 또 이용할 생각이 있는 가게이고요. 여러분에게 추천드리고 싶은 가게입니다.

 

■ 관련 포스팅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