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춘천 닭갈비 맛집, 만천리 우성닭갈비 본점

본문

반응형


여러분 안녕하세요, GeniusJW 입니다.

오늘은 춘천의 닭갈비 맛집 만천리 <우성닭갈비 본점> 을 소개 해드리려 합니다.

저는 항상 춘천의 일점오닭갈비를 애용했는데, 최근 지인의 추천으로 지인 포함 4명이서 우성닭갈비 본점을 이용하게 되었습니다. 우성닭갈비 가게는 채널 Olive 의 ⌈수요미식회⌋에 방영 되었던 가게였고, 건물도 깔끔하고 주차장도 넓어서 이용이 편리했던 가게입니다.




우성닭갈비 본점은 '춘천여고(춘천여자고등학교)'를 검색하고 방문하면 쉽게 찾으실 수 있구요, 가게 건물도 인테리어도 깔끔해서 부모님이나 가족들과 함께 이용하기에도 좋을 것 같았습니다.



춘천 우성닭갈비의 원산지 표기를 보니, 전체 재료에 국내산을 사용한다고 적혀있더라구요. 우성닭갈비 본점의 메뉴는 닭갈비, 닭내장, 막국수 등 의 메뉴를 판매하고 있었습니다. 금액은 1인분 12,000원 입니다.



우성닭갈비를 주문하니, 메뉴가 위와 같이 나왔습니다. 양배추와 고구마, 떡사리가 밑에 깔린 채 양념된 닭갈비가 얹어진 형태로 익혀주었습니다. 이내 점원이 가위와 집게를 가지고 덩어리째 큰 생 닭갈비를 가위로 먹기좋게 잘라주더라구요.




먹기좋게 자른 닭갈비는 속살까지 제대로 익을 수 있게 직원분들이 번갈아가며 자주 섞어주었습니다. 직접 뒤적여줘도 되지만, 가게 직원들이 직접 해주니 별로 손이 갈 일이 없었습니다.



참, 우성닭갈비는 시원하게 살얼음이 낀 동치미와 쌈채소, 양파, 마늘, 초고추장 등이 제공되었습니다. 물은 생수로 제공되고 있어 위생적으로 먹을 수 있었습니다. 물론 재활용 적인 측면에서 보면 일회용품이 많이 생길 것 같기도 하더라구요.



닭갈비가 익어가는 모습을 보며 군침을 삼키며 사진을 더 찍었죠, 하지만 아직도 과정이 좀 더 남았다는 사실!!



춘천 우성 닭갈비 본점은 추가로 양념과 양파, 깻잎 등을 마무리로 닭갈비와 함께 조금 더 익혀주었습니다. 어느정도 익으면 점원분이 떡이랑 채소는 먼저 먹어도 된다고 하니, 그 때 떡과 고구마 양배추 등을 골라서 먹으면 되었습니다.



시간이 조금 더 지나서 가게 직원분이 닭고기를 뒤집개로 잘라지는 정도를 확인하면서, 익은 정도를 봐주시더라구요. "다 익었습니다" 라는 말이 떨어지기 무섭게 젓가락으로 사정없이 허기진 배를 닭갈비로 채워넣기 시작했죠.



닭갈비 양념이 자극적이지 않아서, 기호에 맞게 추가로 양념을 더 받아서 간을 맞춰 먹을 수도 있었고, 그냥 기본적으로 제공되는 맛에 먹을 수도 있었습니다. 잘 익은 닭갈비를 블로그의 포스팅을 위해 제가 좋아하지 않는 쌈채소에 쌈을 싸서 사진을 찍어보았습니다. 고구마, 마늘, 떡사리, 닭갈비까지 곁들여 한 쌈을 쌌죠. 사진을 찍고 이후로 계속 닭갈비만 골라서 먹었습니다.(ㅋㅋ) 저는 개인적으로 그냥 먹는 게 가장 맛있더라구요.




아직 시장기가 가시지 않았다면, 볶음밥이나 막국수도 곁들여 드셔보시기 권해드립니다. 사실 닭갈비로만 배를 채워도 되지만, 비교적 단가가 작은 볶음밥이나 막국수도 맛보면 좋지요. 실제로 막국수도 맛있었지만, 볶음밥도 깔끔하니 맛있게 먹을 수 있었습니다.



막국수도 1인 1개를 먹기엔 양이 부담될 것 같아서 2인 1조로 주문해서 먹었는데, 딱 정당히 먹었던 것 같습니다. 막국수도 시원하고 먹을 만 하더라구요. 전체적으로 위생이나 맛 인테리어까지 만족스럽게 이용한 식당이구요, 춘천에 닭갈비 맛집으로 일점오닭갈비도 좋지만, 널찍한 주차공간과 막국수 판매하는 우성닭갈비도 그에 못지않게 괜찮았던 가게였습니다.



저는 자판기 커피를 즐기지 않지만, 커피도 서비스로 제공되고 있으니 식사 후 커피를 즐기기 원하시는 분은 한 잔 들고 우성닭갈비 본점 내 정원을 거닐며 마시고 갈 수도 있었습니다. 우성닭갈비는 나중에 또 방문할 의사가 있는 가게이며, 이상으로 포스팅을 마치겠습니다.



관련 포스팅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