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가락동 참치회 맛집, 참치 전문점 아라참치

본문

반응형

 

여러분 안녕하세요, GeniusJW 입니다.

오늘은 가락시장 참치회 전문점, 가락동 <아라참치>를 소개해드리려 합니다.

아라참치는 최근에 친구와 저녁식사를 위해 방문한 가게입니다. 가락동에 식당들은 대부분 평소 다니던 가게 위주로만 이용했는데, 참치 전문점은 처음 이용해보았습니다. 특히 가락동 <아라참치>는 가락동에서 꽤 유명한 참치회 맛집으로 소문나 있더라고요.

 

 

원래 참치는 술과 곁들여야 한다지만, 저희는 시간도 늦었고 술을 마시기에도 다음날 무리가 있어 참치회 위주로 식사하기로 했습니다. 메뉴는 스페셜, 프리미엄, 금, 은, 동, 참치머리, 참치한접시, 참치정식, 참치특정식, 특초밥, 참치보통초밥, 참치초밥, 연어초밥, 회덮밥, 알탕, 대구탕, 새우튀김, 메로구이 등이 있었습니다. 저희는 '실장추천메뉴' 라고 쓰여있는 1인 55,000원의 '금' 메뉴를 주문했습니다.

 

 

 

기본 반찬으로 미소장국과 백김치, 락교, 단무지, 생강, 참치를 찍어먹을 소스가 나왔습니다. 나오는 것들은 55,000원이라는 가격 대비 단출해 보였는데, 생각해보면 아무래도 주 재료인 참치가 좋으면 소스나 다른 반찬들이 화려하지 않아도 맛있게 식사할 수 있죠.

 

 

참치는 전체적으로 기름진 생선이지만, 부위별로 다양한 맛을 보여주는 물고기죠. 육고기로 치자면 소고기와 비슷한 느낌인데, 실제 식감이나 맛도 소고기 느낌이 나기도 했습니다. 부위에 따라 기름장에 찍어먹거나, 고추냉이를 곁들인 간장에 찍어먹기도 했습니다.

 

 

특히 고추냉이 표고버섯은 참치 어느 부위에나 잘 어울리는 매력을 지닌 마성의(?) 메뉴였죠. 참치 부위들도 고급진 부위들로 제공되었고, 가급적 재료 본연의 맛을 느끼는 것이 더 좋았고, 기호에 따라서 김이나 새싹채소를 곁들여서 싸 먹어도 맛있었습니다.

 

 

그다음으로 나온 메뉴들은 참치초밥과 콘샐러드, 마늘 은행구이, 장뇌삼(?)이 나왔습니다. 여기까지 먹으니 배가 어느 정도 차더라고요. 사실 배가 부른 상태였지만, 오랜만에 참치를 먹으러 왔기에 다른 메뉴들을 더 기다렸습니다.

 

 

 

중간에 재등장한 참치 리필과 조림, 대구탕 등이 나왔습니다. 아라참치 메뉴들 하나하나가 다 맛이 괜찮았고, 가격 대비 곁들이는 메뉴들도 나쁘지 않았습니다. 사실, 참치회를 많이 먹어봤으면 더 자세히 설명드리고 비교해드렸을 텐데, 이런 부분에 아직은 지식이 부족해서 마냥 좋아 보이더라고요. 사진으로 보여드릴 수 있는 부분은 다 보여드린 것 같습니다. 선택과 판단은 여러분의 몫으로...(ㅋㅋ)

 

■ 관련 포스팅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