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샤로수길 정통집, 봉천동 돼지김치구이 맛집

본문

반응형

 

여러분 안녕하세요, GeniusJW 입니다.

오늘 소개해드릴 가게는 관악구 봉천동에 위치한 돼지김치구이 맛집 <정통집> 입니다.

봉천동 <정통집>은 프랜차이즈로 운영되고 있는 가게이지만, 제가 이용한 곳은 샤로수길에 위치한 가게였습니다. 인근에 다양한 맛집들이 많았지만, 정통집이 아무래도 손님도 많고 맛있어 보여서 이끌리게 되어 방문하게 된 가게입니다.

 

 

 

봉천동 정통집은 국내산 암퇘지를 이용한 돼지김치구이를 메인으로 판매하고 있었고, 특별 메뉴로 꽃껍데기를 판매하고 있었습니다. "아는 맛이 더 무섭다" 는 말이 있는 것처럼 돼지김치구이 즉, 돼지두루치기는 우리에게 익숙한 메뉴여서 그런지 저도 모르게 가게에 이끌려서 들어가게 되었던 것 같습니다.

 

 

이 날은 친구와 함께 돼지김치구이 소자와 꽃껍데기 그리고 알밤막걸리와 특미볶음밥을 주문하여 먹었습니다. 기본적인 상차림은 깻잎과 무채, 콘샐러드, 마늘, 쌈장, 마요네즈, 콩가루, 어묵국물(?) 등이 나왔습니다. 가장 메인이 되는 돼지김치구이의 가격은 22,000원~ 32,000원 선이었고, 가격이 크게 부담스럽지는 않았습니다.

 

 

돼지김치구이의 모습은 위와 같았습니다. 넓적한 냄비에 김치와 양파, 고추 등을 얹어 매콤하게 볶아낸 메뉴였는데, 기호에 따라서 깻잎이나 옥수수콘, 마요네즈, 마늘과 곁들여서 먹으면 되었고, 볶음밥을 위해서 1인분 기준 한주먹 정도 남겨두면 볶음밥을 만들어준다고 하더라고요. 기본적으로 돼지고기와 김치를 볶아서 그런지 돼지고기와 김치의 특유의 감칠맛이 돌아서 맛이 좋았습니다.

 

 

돼지김치구이를 어느정도 먹은다음 꽃껍데기도 나와서 함께 먹었습니다. 콩가루와 함께 먹어도 맛있었지만, 저는 매콤한 소스와 함께 먹는 게 더 맛있더라고요. 콩가루와 매콤한 소스 둘 다 느끼한 맛을 잡아주지만, 제게는 아무래도 콩가루 보다는 매콤한 소스가 매운맛을 더 잘 잡아주는 것 같아서 좋더라고요.

 

 

끝으로 돼지김치구이 남은 재료에 밥을 볶아서 먹었습니다. 치즈까지 추가했더니 쭈~욱 늘어나는 게 더욱 먹음직스러워 보였고, 실제로도 더 고소한 게 맛있었습니다. 사실 남은 재료가 냄비 바닥에 눌어붙어서 탄 건 조금 아쉬웠는데 먹을만했습니다. 봉천동 정통집은 처음 이용해본 가게였지만, 나름 돼지김치구이와 껍데기 볶음밥까지 만족스럽게 먹었던 가게입니다. 솔직히 껍데기는 크게 인상적이지는 않았지만요.(ㅋㅋ)

 

■ 관련 포스팅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