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미스터피자 피자뷔페(샐러드바) 리뷰

본문

 

여러분 안녕하세요, GeniusJW 입니다.

저는 피자를 평소에 즐겨먹지 않습니다. 그래서인지 정말 오랜만에 <미스터피자> 피자뷔페(샐러드바)를 이용하게 되었습니다.

 

피자보다는 치킨을 더 선호하는 탓에, 피자 먹을 일이 많이 없는 편이죠. 미스터피자는 더더욱 갈 일이 없었는데, 친한 동생한테 저녁을 사 줄 테니 메뉴를 골라보라 했더니 "미스터피자 샐러드바에 있는 파스타가 먹고 싶다" 하더라고요. 대체 미스터피자 샐러드바의 파스타가 얼마나 맛있기에 이렇게까지 적극적일까 싶어서 실제 미스터피자에 방문하기로 했습니다.

 

 

 

제가 이용한 미스터피자는 문정동에 위치한 피자 뷔페였으며, 가게가 위치한 건물 내 주차를 할 수는 있었지만, 꽤 불편해 보였습니다. 피자 뷔페는 성인 기준 평일 10,900원, 주말/공휴일은 12,900원, 초등학생 9,900원, 미취학 아동 6,900원 이었습니다. 나름 가격은 저렴한 것 같더라고요.

 

 

미스터피자 피자뷔페(샐러드바)는 샐러드바와 피자 코너로 나뉘어 있었으며, 샐러드는 달걀 샐러드, 감자 샐러드, 호박샐러드, 파스타, 나초 등 다양한 메뉴가 있었습니다. 피자는 그때그때 메뉴를 바꿔가며 나오는데, 사이드로 떡볶이나 볶음밥, 튀김 등을 선택할 수도 있었습니다.

 

 

 

저는 이제 나이 들어서 그런 건지, 달고 자극적인 음식이 안 당기더라고요. 그래서 푸딩이나 탄산음료는 거의 손도 안 대고, 피자 몇 조각이랑 샐러드를 먹었는데, 샐러드의 퀄리티가 높은 편은 아니지만 그럭저럭 먹을 만은 하더라고요. 친한 동생이 좋아한다던 파스타도 무엇인지 확인했는데, 양파소스에 버무려진 파스타이더라고요. 개인적으로 제 입맛엔 안 맞아서 공감을 못하겠고요.

 

 

이 날 피자 뷔페 총 3명이 이용했는데, 금액은 총 32,700원이 나왔습니다. 맛있게 먹은 건 아니라 썩 기분 좋은 배부름은 아니었지만, 동생이 좋아했으니 다행이고요. 취향 차이일 수 있는데, 요즘은 어릴 때 즐겨먹던 자극적인 음식들이 잘 안 당기더라고요. 나중에 다시 이용할 일은 없겠지만, 가성비만 놓고 보면 나쁘지는 않았다고 생각합니다.

 

 

■ 관련 포스팅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