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구의동 모두랑, 광진구 즉석떡볶이 맛집

본문

 

여러분 안녕하세요, GeniusJW입니다.

오늘은 제가 종종 즐겨 찾는 광진구 구의동 즉석떡볶이 맛집 <모두랑>을 소개해드릴까 합니다.

광진구 즉석떡볶이 맛집 <모두랑>은 제가 2014년 이전부터 다녀온 떡볶이 전문점입니다. 친구 덕분에 알게 된 이 가게는 현재까지도 애용하고 종종 소개해준 친구와도 이용하는 가게이죠.

 

 

 

광진구 즉석떡볶이 맛집 모두랑은 차량 이용 시 약 2대의 주차공간이 있으며, 가게 내부는 항상 손님들로 북적이는 것 같습니다. 모두랑 떡볶이 가게는 즉석떡볶이로 맛도 좋지만, 가성비도 꽤 좋다는 데 매력이 있는 것 같습니다.

 

 

우선 모두랑의 메뉴는 다음과 같습니다. 쌀속치즈떡볶이, 치즈떡볶이, 떡볶이, 쫄면사리, 라면사리, 오뎅사리, 야끼만두, 못난이, 계란, 김말이, 볶음밥, 사이다, 콜라, 비빔냉면, 물냉면, 쫄면 이 있었습니다. 저희가 주문한 메뉴는 이렇습니다. 떡볶이 3인분, 라면사리 1개, 못난이 2개, 계란 2개, 볶음밥입니다.

 

 

곧이어 주문한 즉석떡볶이가 나왔습니다. 대파, 당근, 양배추 등 채소와 함께 매콤한 국물이 눈에 띄었으며, 함께 주문한 사리들이 떡볶이에 같이 나왔습니다. 오랜만에 방문한 만큼 떡볶이가 빨리 익기만을 기다렸죠.

 

 

아무래도 요즘은 즉석 떡볶이 전문점이 많이 줄어들었는데, 이렇게 직접 불 조절하면서 즉석으로 떡볶이를 끓이며 먹으니 더욱 맛있는 것 같더라고요. 조금 기다리니 이내 보글보글 국물이 끓기 시작했습니다.

 

 

 

익은 떡볶이는 앞접시에 덜어서 먹었습니다. 라면 사리도 잘 익었고, 못난이도 속 까지 잘 익어서 부드러웠습니다. 특히 모두랑 떡볶이의 국물이 입맛에 잘 맞아서 계속 손이 가더라고요. 양도 2명이서 먹기에 적당했습니다.

 

 

떡볶이 속 못난이는 이렇게 반 갈라서 떡볶이 국물을 살짝 적셔줘야 맛있습니다. 저는 야끼만두보다 이 못난이가 더 맛있더라고요. 야끼만두는 딱딱한 게 식감이 좀 별로인데, 못난이는 야끼만두와 비슷하면서도 더 부드럽게 국물이 잘 배어들어 맛있죠.

 

 

적당히 먹었다 싶으면, 이렇게 볶음밥으로 마무리를 하는 것도 나쁘지 않은 것 같습니다. 볶음밥에는 샐러드용 옥수수와 김가루, 치즈를 넣어 볶아줍니다. 직접 숟가락으로 볶아주시는데 금세 만들어주시더라고요.

 

 

완성된 볶음밥의 모습입니다. 옥수수와 치즈가 밥알 사이사이 녹아들어 고소함을 더해주었습니다. 떡볶이도 맛있었지만 이렇게 만든 볶음밥도 별미더라고요.

 

 

식사를 마치면 광진구 모두랑에서 즉석 복권을 주십니다. 등위에 따라 서비스 메뉴를 제공해주는데, 아쉽게도 저는 5등 이상 나와본 기억이 없네요. 가끔 매콤한 음식이 생각날 때면 방문하게 되는 즉석떡볶이 맛집 '모두랑' 여러분에게도 추천드립니다.

 

 

■ 관련 포스팅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