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GeniusJW

대치동 대왕부대찌개, 한티역 부대찌개 솔직후기 본문

맛집・여행・리뷰/음식・맛집・디저트

대치동 대왕부대찌개, 한티역 부대찌개 솔직후기

GeniusJW 2020. 2. 20. 12:10


여러분 안녕하세요, GeniusJW 입니다.

오늘 소개해드릴 가게는 대치동(한티역) 부대찌개 전문점 <대왕부대찌개> 입니다.

친구의 부대찌개 맛집이라는 추천에 대치동 대왕부대찌개 가게를 이용하게 되었는데, 대왕부대찌개는 대치동 923-22 지하 1층에 위치 해 있었습니다. 건물에 주차장이 마련되어있어 주차가 가능했으며, 모퉁이에 있는 가게여서 자세히 보지 않으면 지나칠 수 있었습니다.




가게의 전경은 위와같이 생겼습니다. 영업시간은 오전 10:00~ 오후 10:00 까지 였으며, 메뉴는 명품부대전골, 명품카레전골, 얼큰부대찌개, 어린이갈비소세지 가 있었습니다. 대왕부대찌개의 특징은 인원수대로 주문하면 밥과 라면사리를 무한제공한다는 점이었습니다. (가게에 들어가는데, 가게 안에서 마늘냄새가 좀 코를 자극하더라구요.)



자리를 잡고 메뉴를 살펴보았습니다. 가격은 9,000~ 11,000원 대였고, 저는 메뉴를 주문할 때 무슨 대답을 하실 지 대략 알지만, 형식적으로 사장님께 무슨 메뉴가 잘 나가는지 여쭤보곤 하는데 퉁명스러운 말투로 그런 걸 왜 묻냐는 듯 짜증을 내시더라구요. 사실 명품부대전골과 얼큰부대찌개가 어떤 차이가 있는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주문을 하는데 최소한의 정보제공을 불친절하게 하시니 갑자기 기분이 좋지않더라구요. 




사실 방문 전에 대왕부대찌개에 대한 검색을 해보고 갔지만, 오해에서 비롯된 리뷰겠지 싶었거든요. 실제로 가서 먹을 때 솔직히 저는 두 번정도 먹지말고 그냥 나가야 하나 싶은 생각도 들더라구요.



기왕 식사하러 왔는데, 기분 나쁘게 먹을 수는 없으니 마음을 가라앉히고 부대찌개에 무엇이 들어갔는지 살펴보았습니다. 양파, 마늘, 소시지, 튤립햄, 샐러드용 옥수수, 치즈, 팽이버섯 등 이 들어간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시간이 어느정도 지나 냄비에 국물이 끓기 시작했고, 부대찌개와 같이 끓일 라면사리도 가져왔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라면과 밥은 별로 선호하지 않기 때문에 공기밥이나 라면을 무한제공하는 것이 딱히 큰 의미는 없었습니다.



부대찌개가 어느정도 끓었을 때 그릇에 덜어서 먹었습니다. 맛집이라 하기엔 그냥 평범한 맛, 재료들은 부대찌개 전문점이라 다양하게 넣을 수 있다지만, 저도 식자재마트에서 장을 보면 충분히 이렇게 끓이기에 뭐 대단하다는 느낌은 없었습니다.



그리고 먹다보니 국물이 많이 줄어서 육수를 좀 추가하려고 하니, "라면사리 더 넣을꺼냐", "왜 불을 안껐냐, 다 타겠다" 며 핀잔을 주시더라구요. 솔직히 말해서 불조절 하는 가스 밸브가 익숙하지도 않았고, 라면사리는 제가 원하는 것도 아니고 해서 그냥 국물이나 추가해서 먹으려니 참 불쾌하더라구요. 제가 제 돈주고 사먹는데 왜이리 불편하게 하시는지, 왠만하면 "가게 광고 해준다"는 소리 들을정도로 좋은 점을 소개하려 하는데, 여기는 맛은 모르겠고 서비스가 영 불만족스러워서 다시는 이용하고 싶지 않은 가게였습니다. 추천하지도 않구요. (영상도 촬영하였으나, 편집하는 시간이 아까운 가게네요..;;)



관련 포스팅



9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