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삼전동 유원설렁탕, 깔끔한 국물의 설렁탕 맛집

본문

반응형


안녕하세요 GeniusJW 입니다.

오늘 소개 해드릴 가게는 송파구 삼전동에서 1984년 부터 한결같은 맛으로 꾸준히 사랑받아온 깔끔하고 담백한 맛의 설렁탕집 '유원설렁탕' 입니다.




삼전동 유원설렁탕은 30년 넘게 한 자리를 지켜온 노포답게 가게의 외관부터, 내부의 시설모두 80년대 감성을 유지하고 있는 가게였습니다. 저는 차량을 이용했는데, 주차공간은 협소했지만, 가게 앞에 1~2대 정도의 주차가 가능했습니다.



가게에 대해 조사하다보니, 설렁탕의 가격은 예전에 비해 많이 올랐지만, 그래도 사장님께서 최소한의 이익만 남기고 판매하시기에 부담스럽지 않은 가격으로 설렁탕을 맛볼 수 있었습니다. 저는 호주산 육우가 들어간 일반 설렁탕을 주문했습니다. 가격은 8,000원.


그 밖의 메뉴로는 설렁탕(맛), 소머리설렁탕, 설렁탕(특), 도가니탕, 유원특탕, 수육, 도가니편육, 모듬수육 이 있었으며, 10,000원대가 넘어갈 수록 국내산 육우와 한우의 재료가 더 많이 사용되고 있었습니다.



가게 벽면에는 'KBS 언제나청춘'에 방영 된 가게임을 보여주는 액자가 걸려있었습니다. 내용을 보니 가게 사장님이 대를 이어서 맛을 유지하고, 그로인해 꾸준히 단골 손님들로부터 사랑받고있는 가게인 듯 보였습니다.



유원설렁탕 사장님이 직접 담근 석박지와 배추김치와 함께, 설렁탕이 나왔습니다. 대개 설렁탕 하면 흰 국물을 떠올리게 마련인데, 유원설렁탕은 한 눈에 봐도 국물에 기름기가 거의 없는 맑은 국물의 형태를 띄고 있었습니다.




설렁탕에 고기도 넉넉히 들어있고, 토렴식으로 나오는 설렁탕은 밥이 말아져 나와서 국물맛이 잘 배어 더 맛있게 먹을 수 있었습니다. 특히 담백한 국물은 이전에 느껴보지 못한 깔끔한 맛을 보여주었구요. 시큼하게 익은 김치도 설렁탕과 잘 어울렸습니다.



김치와 함께 깔끔한 국물을 먹다보니, 어느새 한 그릇 뚝딱 해치웠습니다.

여러분도 느끼셨나요? 대부분 설렁탕집은 검정색 뚝배기에 설렁탕이 담겨져 나오는데, 유원설렁탕의 뚝배기는 다르다는 걸요? 사장님께 여쭤보니 이 뚝배기가 30년이 넘은 뚝배기라고 하더라구요. 요즘 복고풍을 컨셉으로 한 가게들이 많아지고 있는데, 유원설렁탕은 진짜배기 옛날감성을 느낄 수 있는 가게였구요. 맛 또한 자극적이지 않고 담백하여 여러분께 추천드리고 싶은 가게입니다~ㅎ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