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소적두 압구정본가, 팥빙수 맛있는 가게

본문


폭염과 열대야가 지속되는 요즘, 더위를 식히기 위해 팥빙수를 먹으러 압구정 '소적두'를 찾게 되었습니다. 정확한 명칭은 '소적두 압구정본가' 여기서 먹은 시원한 팥빙수를 여러분께 소개해드릴까 합니다.




소적두는 팥의 옛 말이라고 합니다. 소적두 압구정본가도 전체적으로 분위기도 괜찮았고, 가격도 크게 부담스럽지 않아서 좋았습니다. 건물에 주차할 수 있는 공간이 있었는데 정확히 소적두 가게를 이용하면서 사용할 수 있는 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가게의 메뉴는 위와 같았습니다. 소적두팥빙수, 미숫가루팥빙구, 흑임자팥빙수, 녹차팥빙수, 홍삼팥빙수, 바닐라빙수, 녹차빙수, 커피빙수, 유자빙수가 있었구요. 그 밖에 팥죽이나 음료메뉴도 선택할 수 있었습니다. 저희는 소적두팥빙수, 미숫가루팥빙수를 주문했습니다.




소적두 팥빙수는 놋그릇에 놋으로 된 수저로 먹을 수 있게 되어있었구요. 위에 있는 빙수가 미숫가루팥빙수 이구요, 아래의 빙수가 소적두팥빙수 입니다. 한 눈에 봐도 팥빙수의 팥이 쫀득하면서 진할 것 같이 생겼는데요,



실제로 맛을 보면, 소적두 팥빙수도 그렇고 부드러운 눈꽃빙수에 팥이 정말 부드럽고 맛있더라구요. 그 위에 인절미도 쫀득하구요. 저는 특히 팥빙수의 팥이 너무 달지도 않고 맛도 좋아서 정말 기분좋게 먹을 수 있었답니다.



미숫가루 팥빙수는 소적두팥빙수를 기초로한 미숫가루가 들어간 팥빙수였는데요. 저는 제가 먹은 두 가지 메뉴 중 추천하자면, 기본적인 소적두 팥빙수를 추천드리고 싶습니다. 왜냐하면 가장 먹기 무난하고, 팥빙수 본연의 맛을 가장 잘 느낄 수 있는 메뉴이고 깔끔한 맛이 더 좋아서 추천드리고 싶습니다. 이번에 소적두를 처음 이용해봤는데, 솔직히 맛도 괜찮고 가게 분위기도 마음에 들어서 다음에 또 이용할 것 같습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