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신천 통큰갈비, 돼지갈비 무한리필 맛집

본문

반응형



신천 통큰갈비, 제가 저번에 포스팅 했던 가게이기도 합니다. 오랜만에 다시 통큰갈비를 찾았는데요, 지난번에 먹었을 때 맛있게 먹기도 하고 무한리필의 매력도 있고 말이죠. 신천역 통큰갈비는 주차공간이 협소해서 차를 적당한 곳에 잘 세우고 들어가야 합니다.



통큰갈비는 스테이크 갈비가 11,000원 무한리필인 가게입니다. 양념갈비와 매운갈비가 있는데, 지난 포스팅에는 양념갈비만 무한리필 시켜먹었는데요, 이번에는 매운갈비도 번갈아 가면서 주문했습니다.



통큰갈비의 무한리필 메뉴인 스테이크 양념갈비와 매운갈비 입니다. 확실이 매운갈비는 새빨간게 벌써무터 매콤함이 사진으로 전달되는 것 같습니다. 통큰갈비는 위 두가지 메뉴를 무제한으로 먹을 수 있는데, 족발이나 치킨 보다는 양념 돼지갈비가 더 많이 먹히는 것 같습니다.



불판위에 고기를 올리고 구워보았습니다. 위에는 양념 돼지갈비, 아래는 매운 돼지갈비 입니다. 사실 둘 다 맛있게 먹었는데요, 달달한 양념갈비보다 매운 돼지갈비가 더 맛있는 것 같았습니다. 오늘의 고기는 고기굽기의 장인인 'S군'이 함께 해주었는데요, 양념 돼지갈비인데도 타지않게 잘 구워냈습니다. 대단!!ㅋㅋ



통큰갈비에 지난번에 갔을때는 제가 너~무 못구워서 먹는게 반, 태우는게 반 이었다면 이번에는 골고루 잘 익혀서 타지않은 고기를 온전히 먹을 수 있었습니다. 역시 고기는 잘 굽는 친구와 함께가야 제대로 먹는 것 같습니다.



돼지갈비 무한리필집 통큰갈비 에서 돼지갈비를 배가 찰 때 까지 먹고, 마지막 불판의 고기를 익히면서 물냉면을 주문했습니다. 요즘 육쌈냉면(갈비+냉면) 하는 것 처럼 차가운 물냉면과 돼지갈비를 섞어서 먹었습니다. 물냉면이 맛있는 편은 아니었지만, 돼지갈비랑 같이 먹으니깐 괜찮더라구요. 오랜만에 통큰갈비에서 돼지갈비를 원없이 먹은 하루였습니다.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