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문래동 골목집 : 문래 창작촌 얼큰한 오감탕 맛집

본문

반응형

 

안녕하세요 여러분, GeniusJW 입니다.

여러분은 혹시 '오리감자탕'이라고 들어보셨나요?

저는 유튜버 '상남자1(채널)' 형과 함께 문래 창작촌에 볼 일이 있어서 들렀다가, 점심식사를 하기 위해 문래동 오감탕 맛집 <골목집(골목오리집)>에 방문했습니다. 여기서 말하는 '오감탕''오리감자탕'의 줄임말로 오리가 들어간 감자탕이었습니다.

 

 

골목집은 각종 방송 매체에 나왔던 유명 맛집으로, 가게에는 방송에 나왔던 내용으로 홍보를 하고 있었습니다. 저는 낮부터 오리고기는 좀 부담스러운 느낌이 있어서 손님이 적을 줄 알았는데, 예상과는 달리 가게 안에는 손님들이 가득 찼습니다.

 

 

 

골목집의 메뉴는 한방녹두삼계탕, 오감탕, 한방녹두반계탕, 오리곰탕, 골목반마리정식, 철판쭈꾸미+날치알볶음밥, 시골청국장+비빔밥, 얼큰육개장, 오리야채불고기, 오리랑쭈꾸미, 탱글쭈꾸미철판, 날치알볶음밥, 생오리로스, 오리양념주물럭, 오리감자탕, 닭볶음탕, 한방오리백숙, 한방옻오리백숙, 토종닭백숙 등이 있었습니다. 저랑 상남자1은 오리감자탕이라 불리는 오감탕을 주문했습니다.

 

 

곧이어 주문한 오감탕과 함께 밑반찬이 나왔습니다. 멸치볶음, 배추김치, 오이무침, 어묵볶음이 나왔는데, 반찬들 하나하나 다 맛있게 잘 나오더라고요. 부족한 반찬은 직접 더 가져다 먹을 수 있었고, 주문한 오감탕의 경우 우리가 흔히 아는 돼지등뼈 감자탕과 비슷한 생김새였습니다.

 

 

문래 골목집 오감탕은 1인 8,500원이었고, 순살 오리고기도 넉넉하게 들어있고 맛도 괜찮았습니다. 처음 먹어보았는데 국물은 들깨가 많이 들어가서 그런지 약간 걸쭉한 느낌이 있었고, 부추랑 깻잎들이 많이 들어가 향긋했습니다.

 

 

같이 나온 소면도 말아서 먹고, 국물 속의 오리고기도 건져먹고, 밥이랑 같이 말아서도 먹어보았는데 아무래도 국물이 걸쭉한 느낌이 있다 보니 밥이랑 같이 먹는 게 가장 맛있게 느껴졌던 것 같습니다. 일반 감자탕과는 다른 느낌이었지만, 오리 감자탕은 고기가 살짝 비릿한 느낌을 받을 수도 있는데 여러 가지 향신료로 잘 잡아서 크게 느껴지지는 않았습니다.

 

 

 

골목오리집의 오감탕은 제가 먹었던 오리탕과 비슷한 느낌이었습니다. 오리고기이지만 가격적인 부담이 적었고, 맛도 괜찮아서 거부감 없이 먹을 수 있었던 메뉴였습니다. 관심 있으신 분은 한 번 이용해보셔도 좋을 듯합니다.

 

 

 

■ 관련 포스팅

 

반응형
SMALL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