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맥도날드 맥딜리버리 '1955버거 든든팩' 후기

본문

반응형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GeniusJW 입니다.

오늘의 포스팅은 <맥도날드> 맥딜리버리 메뉴'1955버거 든든팩'에 대한 후기입니다.

최근에 강화도에 개인적인 일정이 있어서 다녀왔습니다. 저녁에 집으로 돌아오니 출출하기도 하고, 배가 고파서 맥도날드 맥딜리버리 메뉴를 주문하기로 했죠. 추천 메뉴 중에서 무얼 먹을까 고민하다가 1955버거 든든팩이라는 메뉴가 눈에 들어왔고, 고민 없이 1955버거 든든팩으로 주문하게 되었습니다.

 

 

맥도날드 1955버거 든든팩의 메뉴는, 메인 메뉴인 '1955 버거' '상하이 치킨스낵랩', '골드 모짜렐라 치즈스틱', '감자튀김', '콜라'를 세트로 제공하고 있었습니다. 저는 탄산음료를 즐겨먹지는 않기 때문에 콜라 대신 생수로 대체했습니다.

 

 

 

먼저, 맥도날드 1955버거 든든팩에 함께 제공되는 '상하이 치킨 스낵랩' 부터 살펴보시죠. 상하이 치킨 스낵랩은 치킨 텐더와 베이컨, 양상추 그리고 화이트 마요 드레싱이 함께 토르티야 안에 들어간 사이드 메뉴였습니다. 특별한 건 없는데, 가끔 먹으면  의외로(?) 맛있는 메뉴입니다.

 

 

'감자튀김''골드 모짜렐라 치즈스틱'의 모습입니다. 감자튀김은 워낙 자주 먹어보고 대부분 맥도날드 감자튀김에 대해 알고 계실테니, 골드 모짜렐라 치즈스틱에 대해 소감을 적어보겠습니다. 골드모짜렐라치즈스틱은 스트링치즈에 튀김옷을 입혀 기름에 튀겨낸 메뉴였습니다. 조금 더 잘 녹아서 치즈가 쭈~욱 늘어났으면 더욱 맛있었을텐데, 생각보다 치즈 늘어나는 것도 거의 없고 조금 아쉬운 느낌이 있었던 메뉴였습니다.

 

 

 

다음은 메인 메뉴인 맥도날드 1955버거 입니다. 1955버거는 113g 의 순 쇠고기 패티베이컨, 고소한 풍미의 1955 소스, 양상추, 토마토 그리고 구운 양파까지 들어가서 제 기준에 기존의 맥도날드 햄버거보다 더 맛있는 햄버거인 것 같습니다. 사실 세트 구성으로 치즈스틱 보다는 맥너겟을 더 선호하는데, 맥도날드 치즈스틱은 개인적으로 별로인 것 같더라고요. 그밖에 스낵랩이나 감자튀김의 구성은 나쁘지 않았던 메뉴였습니다.

 

 

■ 관련 포스팅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