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대구 돼지찌개 맛집 '고령촌돼지찌개' 포장후기

본문

반응형

 

여러분 안녕하세요, GeniusJW 입니다.

오늘은 대구 남구 대명동에 위치한 앞산본점 <고령촌돼지찌개>에서 돼지찌개를 포장해서 집에서 먹은 후기를 적어보려 합니다.

저번에 이용했을 때 제가 잘못 익혔는지 돼지 냄새가 올라와서 조금 실망했었는데, 친구가 먹고 싶다고 해서 다시 한 번 도전해보기 위해 고령촌돼지찌개 가게를 찾았습니다.

 

 

 

대구 앞산은 대구의 야경을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는 앞산 전망대가 있어서 밤에도 사람들이 많이 다녀서 고령촌돼지찌개 가는 길목이 조금 복잡하더라고요. 주차장에 주차를 한 뒤 가게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고령촌돼지찌개의 메뉴는 촌돼지찌개, 참나무장작구이, 별미, 찜류, 세트메뉴 등으로 나뉘는데, 저는 1인분 7,000원 촌돼지찌개 3인분을 포장하였습니다.

 

 

고령촌돼지찌개의 모든 메뉴는 포장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저는 돼지찌개 3인분을 포장하였고, 총금액 21,000원이 나왔습니다. 포장도 국물이 새어 나오거나 음식물이 넘치지 않도록 깔끔하게 잘해주었고, 제법 양이 많은지 묵직하더라고요.

 

 

돼지찌개를 집으로 가져와 재료를 웍에다 붓고 끓이기 시작했습니다. 휴대용 가스버너가 있는데, 화력이 가스레인지가 더 좋으니 미리 익힌 뒤, 가스버너에서 나머지를 익히며 먹기로 했죠. 거으로 보기에 대파 버섯, 돼지고기, 당면 등이 들어가는 것으로 보였고, 육수를 부어주면 조리가 가능하니 조리과정이 간편해서 편리했습니다.

 

 

 

어느 정도 익힌 돼지찌개는 가스버너에 옮겨와 마저 익히며 먹기로 했습니다. 3인분의 양은 제법 양이 많아 보였고, 국물이 많아서 그런지 넘칠까 살짝 긴장하면서 먹었습니다.

 

 

다 익은 돼지찌개는 그냥도 먹고, 라면도 넣어 먹었습니다. 제가 가게에서 먹었을 때는 뭔가 잘못 익혔었는지 돼지 냄새가 좀 나는 편이었는데,  집에서 직접 끓일 때는 그런 게 별로 없었습니다. 국물도 칼칼해서 먹을만하였고, 사리면을 넣으니 집에서도 가게에서 먹는 느낌이 제법 나더라고요.

 

 

양이 꽤 많아서 '다 못 먹으면 어떡하지' 하고 걱정했는데, 걱정은 웬걸 바닥까지 다 비웠습니다. 밥이랑도 같이 먹었는데 맛있게 먹었습니다. 나중에 '고령촌 돼지찌개를 다시 방문하면 참나무 장작구이 메뉴들도 도전해봐야겠다' 고 생각이 들었고, 나름 가격도 나쁘지 않아서 만족스러웠습니다.

 

 

■ 관련 포스팅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