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가락동 즉석떡볶이 032, 오금역 영사미

본문

반응형

 

여러분 안녕하세요, GeniusJW 입니다.

오늘 소개해드릴 가게는 송파구 가락동(오금역)에 위치한 괴짜(?) 떡볶이 전문점 <032(영사미)> 입니다.

이 가게는 지인의 소개로 이용하게 된 가게인데요, 가락동 <영사미>는, 제가 이용해본 즉석떡볶이 전문점 중 가장 독특한 구성으로 제공되는 가게였습니다.

 

 

 

우선 가게의 외관은 위와 같이 생겼습니다. '영진어묵을 사랑하는 미스떡볶이' 라는 말을 줄여 '032' 즉, '영사미' 라고 이름을 지은 듯한데, 이름도 독특하지만 가게의 메뉴는 더 독특했습니다. 우선 가게 내부로 들어가시면,

 

 

가게 내부의 모습은 위와 같습니다. 반찬냉장고가 가게의 계산대 옆에 자리하고 있어 셀프바인 줄 알았지만, 셀프바는 아닌 듯하더라고요. 그밖에 인테리어는 무난해 보입니다. 이제, 영사미의 메뉴를 살펴보실까요?

 

 

영사미의 메뉴에는 영진 어묵이 기본적으로 들어가는 듯하였습니다. 메뉴는 즉석떡볶이, 어묵고로케, 어묵소시지바, 어묵떡바, 어묵맛살바, 올리브치즈바, 매운오징어바, 치킨텐더, 볶음밥, 치즈, 수제어묵, 라면, 쫄면, 떡사리, 계란/튀김만두/김말이, 꼬치어묵, 수제어묵버거, 대만빙수, 아메리카노, 음료수 등 이 있었습니다. 일단 메뉴 구성이 독특하였고, 실제 메뉴를 받으면 더 괴짜 같은 떡볶이를 만날 수 있었습니다.

 

 

즉석떡볶이의 모습은 생전 처음 보는 비주얼로 실로 놀라웠는데요, 재료는 베이크드빈, 김말이, 콩나물, 적배추, 느타리버섯, 적양파, 애호박, 넓적당면, 쑥갓, 토마토(?) 등이 들어가 있었습니다. 하여간 범상치 않은 재료들로 떡볶이를 만듦 에는 틀림없었습니다.

 

 

 

"이것은 갈비인가 통닭인가?"라는 영화 속 류승룡의 대사처럼 "이것은 전골 혹은 샤부샤부인가 떡볶이인가?" 머릿속으로 엄청 고민을 했던 것 같습니다. 아무튼 정체불명의 이 메뉴는 치즈까지 추가해주어야 마무리.

 

 

결국 주문을 했으니, 먹기는 먹었는데 평소 떡볶이에서 느낄 수 없었던 독특한 맛이 있었습니다. 글로는 표현하기 힘든  독특한 맛이었고요. 괴식에 가까운 이 메뉴는 한 번 먹어본 것으로 만족하기로 했습니다. 저는 이 메뉴를 먹을 바에는 제가 이전 포스팅에서 소개해드린 구의동 모두랑(링크) 을 이용할 것 같거든요. 그밖에 치킨텐더도 먹었는데, 맛은 뭐 쏘쏘.

 

 

전체적으로 독특한 콘셉트의 가게였고요. 건강한 맛(?)의 떡볶이를 추구하시는 분은 한 번 이용해보시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저는 그다지 추천하고 싶은 곳은 아니었고요. 콘셉트가 명확했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었던 가게였습니다. 정체불명의 떡볶이 말고요..(ㅋㅋ)

 

 

■ 관련 포스팅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