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GeniusJW

여주터미널 감자탕, 본가왕뼈감자탕 본문

사진・맛집・일상/음식・맛집・디저트

여주터미널 감자탕, 본가왕뼈감자탕

GeniusJW 2019.04.19 22:21


반갑습니다, GeniusJW 입니다.

오늘 소개 해 드릴 곳은 여주터미널 인근 감자탕 전문점 "본가왕뼈감자탕" 가게 입니다.




늦은 새벽 허기진 상태에서 여주터미널 근처에 돌아다니다가 우연히 발견한 24시간 해장국집 '본가왕뼈감자탕' 은 가게 앞 도로에 주차가 가능했습니다. 다른 해장국집도 있었지만, 그래도 제대로 된 식사를 하고싶어서 본가왕뼈감자탕집으로 들어갔습니다. 가게는 크고 넓찍하더라구요. 안에 아이들을 위한 놀이시설도 있다고 하는데, 저는 관심밖의 일이라,,,ㅋ 해장국 메뉴를 위주로 설명드릴 예정입니다.



가게는 좌식과 입식이 있었고, 바닥이 편한분은 바닥에서, 테이블이 편한 분은 식탁에서 먹을 수 있도록 마련되어 있었습니다. 저는 일단 몸도 피곤하고, 빨리 먹고 쉬고싶은 마음에 바닥에 앉는 자리를 선택했습니다. 메뉴는 뼈다귀해장국, 우거지해장국, 양평해장국, 선지해장국, 뼈다귀감자탕, 매운콩나물뼈찜, 간장양념뼈찜, 해물뼈찜 이 있었습니다. 저는 가격만 대략적으로 확인하고 바로 뼈다귀해장국을 주문했습니다.




새벽시간이라 그런지 손님이 없어서 식사도 금세 나왔습니다. 간단하게 밑반찬으로 김치, 무김치, 겨자소스가 나왔고 뼈해장국은 꽤 큼직한 뚝배기에 나왔습니다. 저는 평소 국물과 밥을 따로 먹기 때문에 고기를 우선 그릇에 건지기 시작했습니다.



고기는 꽤나 덩어리가 큼직하고 부드럽게 삶아졌더라구요, 퍽퍽한 고기보다는 부드러운 질감의 고기를 좋아해서, 맛있게 먹었구요. 국물도 너무 칼칼하지 않고 적당히 고소해서 먹을만 했습니다.



밥이랑 같이 뼈해장국을 먹었는데, 돈 좀 더주고 24시 감자탕집에서 먹길 잘했구나 싶더라구요. 맛이라도 없었으면 대충 먹다가 나오고 리뷰도 안 했을텐데, 그래도 새벽에 먹은 메뉴로는 나쁘지 않은 맛이었습니다. 물론 밑바탕이 같은 감자탕을 주문했어도 먹을만 했겠다 싶더라구요. 나중에 여럿이서 오게된다면 감자탕 같은 메뉴를 주문해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