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이가곱창 가락동 곱창볶음 맛집

본문

반응형



가락동에 소곱창 전문점은 많은데, 야채곱창을 판매하는 곳은 드물어서 찾아보다가 인터넷 상을 달구고(?) 있는 야채곱창볶음 맛집이 있어서 소개 해 드릴까 합니다. 소곱창은 여럿이서 먹기에 좋은반면, 야채곱창은 적은 인원이 먹기에 부담스럽지 않은 게 장점이죠. 가게 이름은 이가곱창 이었고, 네비게이션으로 이가곱창을 검색하니까 나오더라구요.



가게 바로 앞은 인도라, 주차를 하기에 적합하진 않았지만 근처에 적당히 주차를 한 다음 가게에 들어갔습니다. 테이블은 많지 않았고, 또 가게가 번화가에 있는 것도 아니고 외진곳에 있었는데도 손님들이 나름 많이 있더라구요.



가락동 이가곱창 은 1시간동안 삶아서 바로 먹어도 된다고 합니다. 맵기조절도 가능하고 깻잎도 넉넉히 주는 것 같습니다. 보통 곱창집에서는 깻잎이 숨이 죽어있는데 반면, 이가곱창은 깻잎을 익히지 않고 먹더라구요.



이가곱창의 메뉴는 위와 같습니다. 철판곱창볶음 7,000원, 순대볶음 9,000원, 오돌뼈 9,000원, 돼지껍데기 11,000원 등 메인메뉴 가격이 부담스럽지도 않고 나름 괜찮았습니다. 철판곱창볶음 2인분을 주문하고 포장해달라고 부탁했습니다.



이가곱창 의 곱창볶음 2인분 입니다. 채소들과 깻잎들 덕분에 엄청나게 푸짐해 보입니다. 가격도 착하고 1시간 이상 삶는다는 부분에서 돼지곱창의 잡내가 많이 줄어들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가곱창 생각보다 야채와 당면이 많이들어가긴 했지만, 돼지곱창의 잡내도 안나는 편이었고 부드러웠습니다. 맵기를 조금 더 맵게 했었으면 좋았을텐데 처음 주문해본 거라 기본정도로 했습니다. 약간 더 매콤하고 자극(?)적이었음 더 맛있었을 것 같더라구요. 야채곱창볶음이니 야채가 들어가는 것은 당연하지만 약간 과한 야채들이 부담스러웠구요. 깻잎의 향을 온전히 느낄 수 있게 익히지 않고 먹는 것은 나쁘지 않았습니다. 이전에도 언급하였듯이 돼지곱창을 1시간 이상 삶아서 부드럽고 냄새가 안나서 더욱 좋았구요. 가격적인 면에서도 부담스럽지 않아서 만족입니다.



전체적으로..

이가곱창은 가격도 착하고 맛도 무난하였습니다. 외진곳에 위치한 가게임에도 손님들도 적당히 있었구요, 다만 채소볶음이라 해도 될만큼 푸짐(?)한 채소가 부담스러웠지만, 싱싱한 깻잎향과 곱창의 조합은 나름 신선했습니다.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