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아궁이 왕돌구이, 신천역 삼겹살 맛집

본문

반응형



오늘은 신천역 삼겹살 맛집 아궁이 왕돌구이 를 소개 해드릴까 합니다. 많은 블로거들에게 불쇼로 유명한 고깃집이라는데요, 오랜만에 신천에서의 맛집투어를 하는 것 같습니다. 아궁이 왕돌구이는 주차장이 있긴한데, 조금 협소한 편입니다. 이용에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아궁이 왕돌구이 가게의 전경입니다. 건물 전체를 아궁이 왕돌구이 가게로 사용하는 듯 했습니다. 주로 예약 및 단체손님은 2층에서 식사를 하는듯 하였고, 1층에서는 예약 없이온 손님이나 소규모 손님이 있었습니다.



지난번 포스팅의 육전식당의 여운이 가시기도 전에 결국 또 삼겹살을 포스팅 하게 되었습니다. 신설동 육전식당에 비해 맛이 조금 떨어질 것으로 보이는데, 크게 기대감을 갖지는 않고 식사를 했습니다.


육전식당 포스팅 보러가기

- 육전식당, 신설동 통삽겹살 맛집


아궁이 왕돌구이의 메뉴판은 위와 같습니다. 대패삼겹살, 왕돌생삼겹살, 목살소금구이, 왕돌항정살 등이 있었구요 가격은 11,000원~ 15,000원 사이였습니다. 새우 한접시에 10,000원 이라고 적혀있더라구요. 새우도 맛있을 것 같았는데, 오늘은 왕돌생삼겹살을 주문하였습니다.



아궁이왕돌구이 는 말그대로 식탁 밑은 아궁이 형태이고, 위에 거대한 돌판이 올라가있는 구조였습니다. 돌판위에 김치와 콩나물, 삼겹살, 감자, 양파, 껍데기, 버섯을 올리고 익히기 시작했습니다. 아궁이 왕돌구이는 직접 직원분들이 구워주는 방식이라 크게 고기가 익을 때까지 손을 델 필요가 없었습니다.



고기가 익는동안, 반찬을 찍어보았습니다. 소금, 부추절이, 무채, 콩고물 그리고 미역국. 마늘, 쌈장, 상추, 깻잎은 사진을 준비하지 못했네요..ㅠ



아궁이 왕돌구이 에서 고기가 익어가는 모습입니다. 양파 안에 달걀프라이도 익어가고 있구요. 아주머니께서 정성스럽게 잘 구워주셔서 저는 편하(?)게 사진을 찍을 수 있었습니다. 계란도 익고, 보글보글 된장찌개도 내어주셨습니다. 된장찌개는 호박, 버섯 등이 들어갔는데 개인적으로 제가 좋아하는 된장이 아니었기에 패스~



삼겹살과 함께 껍데기, 감자 등이 익어갈무렵 아주머니께서 불쇼를 시작하겠다고 말씀하셨고, 재빨리 카메라를 켜고 셔터세례를~ 동영상으로 찍을걸 아쉽게도 사진으로 밖에 남기지 못했습니다..ㅠ



어느덧 완성된 아궁이 왕돌구이 의 왕돌생삼겹살이 완성되었습니다. 김치와 콩나물, 버섯을 각자 먹기좋게 나눠주셨고 고기를 폭풍흡입 했습니다. 사실, 위에서 언급한 육전식당이 너무나도 월등히 맛있어서 아궁이 왕돌구이가 상대적으로 조금 아쉬웠습니다. 그러나 맛은 준수한 편이었습니다. 묵은지도 맛있었구요. 삼겹살이 전체적으로 꼬들꼬들 맛있게 구워져서 좋았습니다.



끝으로 아궁이 왕돌구이 의 볶음밥도 주문해 보았습니다. 불판위 남은 재료들과 부추 등을 섞어서 볶음밥을 만들었습니다. 항상 무한리필 위주의 식단을 고집하다가 삼겹살 전문점에 와서 볶음밥도 오랜만에 먹어보는 것 같네요. 아궁이 왕돌구이만의 묵은지가 조금 강렬한(?) 볶음밥이 완성되었습니다. 항상 볶음밥을 참기름 혹은 김가루 맛으로 먹다가 김치가 자극을 주니까 색다르네요~ㅎ



전체적으로,,

아궁이 왕돌구이는 Best는 아니지만 중간정도, 된장찌개는 제 기준에는 조금 미흡했구요 볶음밥의 톡쏘는 김치맛이 특별했습니다. 불쇼는 요즘 돌판구이 고깃집들이 많이들 해서 그런지 특별하다고 느껴지지는 않네요~ㅠ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