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천호동 족발골목 '홍천족발'에 가다~

본문

반응형



오랜만에 쫀득하고, 부드러운 족발이 먹고싶어 천호동의 족발골목을 찾았습니다. 천호동 족발골목 가운데서도 홍천족발을 소개 해드릴텐데요. 사실 천호동에 직접가서 끌리는 가게 아무데나 갈 생각이었고, 잘 챙겨주시겠다는 아주머니의 홍천족발에 들어갔습니다.



홍천족발은 여느 족발골목의 족발집과 다르지 않게 족발과 막국수 등만 전문적으로 판매하고 있었습니다. 족발은 대/중/소 크기로 35,000원~ 26,000원 으로 구성되어 있었습니다. 저는 배가 무척 고파왔던 관계로 족발 중 사이즈와 막국수를 주문하였습니다.



홍천족발의 기본 상차림은 단순했구요. 새우젓, 김치, 쌈채소, 동치미, 콩나물국이 있었습니다. 맑은 콩나물국이었지만, 전 그닥..ㅎㅎ 김치는 아삭하고 맛있었습니다.



기다리던 족발이 나왔습니다. 정갈하게 썰어내서 도미노 처럼 착착착 쌓아두진 않았지만, 도톰하게 썰은 족발을 받으니 나름 행복하더라구요. 쫄깃한 껍데기와 부드럽게 삶아낸 살코기의 적당한 믹스! 입안가득 갓 삶아낸 족발의 부드러움과 족발을 끓여낼 때의 향이 기분까지 좋아지더라구요. 요즘따라 족발 포스팅도 꽤나 했는데, 역시 제 기준의 으뜸은 천호동 족발이 아닐까 싶습니다.



막국수도 나왔습니다. 큼직큼직 썰어낸 양배추와 당근, 그리고 새콤한 양념에 담아낸 쫄깃한 막국수 면을 가위로 잘라내어 먹었습니다. 저는 추가주문 한 줄 알았는데 서비스 막국수 였다는 사실에 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죠. 양도 푸짐하고, 맛도 있었구요. 천호동 족발골목의 족발집들은 제 기준에 어느집이 특별히 우월하거나 못하다고 할 것 없이 전부 오래되었고, 맛도 대부분 보장된 바라서.. 홍천족발 포스팅이지만, 천호동 족발이 맛있다는 얘기를 담은 포스팅을 작성 해 보았습니다.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