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밀리터리버거' 롯데리아에서 파는 편의점햄버거

본문

반응형

 

여러분 안녕하세요, GeniusJW 입니다.

요즘 '가짜 사나이'의 인기로 롯데리아에서 밀리터리 버거라는 메뉴를 출시하여 판매하고 있습니다.

저는 블로그 리뷰를 위해 친구를 데리고, 롯데리아에 방문하여 밀리터리 버거 2 세트를 주문했습니다. 밀리터리 버거는 1세트에 8,100원으로 결코 저렴한 가격은 아니었습니다.

 

 

 

저는 밀리터리버거 세트에 대해 과장 없이 솔직하게 이야기해보려 합니다.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8,100원짜리 편의점 햄버거였습니다. 편의점 햄버거가 더 맛있었을 수도... 롯데리아 밀리터리 버거는 식판 형태의 용기에 버거 번 2세트, 치즈, 샐러드, 불고기소스, 딸기잼, 감자튀김, 너겟이 함께 나오는 메뉴였습니다.

 

 

나름 수제버거로 직접 재료들을 조합해 만들어먹는 햄버거였는데, 재료를 넣는 방법에 따라 여자친구, 상병, 이등병, 말년병장 레시피가 있었습니다. 저는 배고픈 이등병 레시피를 따라 했고, 친구는 여자친구버거와 상병버거를 만들었죠.

 

 

 

롯데리아에서 제공한 이등병 레시피대로 딸기잼도 넣고, 마카로니 샐러드에, 햄, 미트 패티 등을 넣어서 만들었는데, 모양은 그럴싸하게 나오더라고요. 아무래도 8,100원을 지불하였으니, 맛이 일단 중요하겠죠.

 

 

친구의 여자친구 버거와 제가 만든 이등병버거의 맛은 딱 먹는 순간 "이거 어디서 많이 먹어본 맛인데" 라는 말이 튀어나왔고, 저는 즉시 "이거 편의점 햄버거랑 맛이 똑같다" 고 답했죠. 친구도 저의 말에 동의했고 결국 저와 친구는 망연자실하며 8,100 원주고 편의점 햄버거 만들어먹었다고 실소를 머금었죠.

 

 

결국 어찌어찌해서 롯데리아의 너겟과 밀리터리 버거를 다 먹기는 했는데, 가격 대비 맛도 별로였고 재료의 질도 썩 좋지 않았던지 밤새 소화가 잘 안되어서 속이 안 좋더라고요. 호기심에 먹어봤지만 절대 추천하고 싶지 않고요. 차라리 이 돈으로 완성된 편의점 햄버거 2~3개는 사 먹을 수 있겠더라고요.(그렇게 먹지도 않겠지만..ㅋㅋ)

 

 

■ 관련 포스팅

반응형
SMALL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