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의정부 닭갈비제작소, 닭갈비 무한리필 전문점

본문

반응형


최근 의정부에 위치한 '닭갈비제작소 의정부점'에 다녀왔습니다. 날씨도 쌀쌀한데 매콤한 음식이 당기던 터라, 닭갈비가 무척 당기던 차였는데, 의정부 닭갈비 제작소에서 닭갈비를 맛볼 수 있는 기회가 생겼습니다.




닭갈비제작소 의정부점은 의정부동 196-13, 2층에 위치해 있었구요. 인근에 공영주차장이 많아서 비록 의정부라는 거리적 한계를 극복하고 주차를 안전하게 마치고 식사할 수 있었죠. 닭갈비 무한리필은 이전에도 제 블로그에서 소개해드린 적이 있는데요. 역시 닭으로 만든 요리는 끝없이 들어가는 것 같습니다.





저희는 닭갈비제작소 기본메뉴인 철판닭갈비를 주문했고, 가격은 1인에 10,900원 으로 부담스럽지 않아서 좋았습니다. 보통 성인 2명이서 치킨을 시켜먹으려 해도 18,000원 정도는 기본적으로 나가는데, 닭갈비를 무한리필로 먹으면서 1인 10,900원 이면 꽤 매력적인 가격이라고 생각합니다.



닭은 직접 먹을만큼 가져오면 되는데요, 닭갈비제작소는 샐러드바 형태로 철판닭갈비, 숯불구이, 양배추, 고구마, 깻잎, 샐러드, 백김치, 김치, 면사리, 떡사리 등을 기호에 맞게 가져다 먹을 수 있었습니다.



제가 이 날 먹은 닭갈비제작소 메뉴는 원조닭갈비, 카레닭갈비, 간장닭갈비, 불고기(?) 이렇게 먹었구요. 결론부터 말씀 드리자면, 원조와 카레닭갈비가 가장 맛있는 것 같습니다. 그 이유는 다음 포스팅을 통해 확인해보시죠.



저는 무한리필 전문점에 가면 가장 기본적인 메뉴가 가장 맛있다고 믿는 사람중 하나여서, 원조닭갈비를 거의 4~5인분 가져온 것 같습니다. 두명이서 식사하면서 말이죠. 기다리는 동안 퐁듀도 준비되었습니다. 의정부 닭갈비제작소 퐁듀의 가격은 5,000원 이었습니다.




퐁듀는 역시 치즈가 진리죠. 닭이 익는 동안 고체연료 위에 치즈가 얼른 녹기를 간절히 기다렸죠. 닭갈비를 퐁듀에 찍어먹는 건 생각지도 못했는데, 치즈와 닭갈비의 조합은 또 어떤 느낌일 지 궁금하네요.



인고의 시간이 지나 닭갈비도 거의 다 익어가고 치즈퐁듀도 거의 다 녹아가고 있었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숯불닭갈비 보단 판닭갈비를 좋아하는데요, 숯불은 담백하고 은은한 숯불향이 일품이지만, 판닭갈비는 역시 양도 넉넉해보이고, 채소들과 그 양념이 맛있어서 자꾸 먹어도 질리지 않는 매력이 있죠.



치즈퐁듀가 끓기 시작하고, 익은 닭갈비 한 점을 새하얀 치즈퐁듀 속에 살포시 담갔다 빼었죠. 역시, 치즈는 언제나 실망시키지 않는 재료인 걸 보여주는 듯 퐁듀와 닭갈비 역시 잘 어울리는 조합이었습니다.



제가 표현을 이정도 밖에 못한 게 천추의 한이지만, 그래도 맛 만큼은 인정. 치즈가 좀 묽은 느낌이었다는 점만 빼면, 정말 닭갈비와 치즈는 잘 어울렸습니다. 다음으로 간장닭갈비와 불고기(?)도 먹어보았는데요. 다른 메뉴도 먹을만은 했지만, 제 기준에 순서를 매기자면,,


원조닭갈비 = 카레닭갈비 > 간장닭갈비 > 불고기


의정부 닭갈비제작소 맛을 순위매기자면, 위 순서대로 맛있었던 것 같습니다. 다른 메뉴들도 사진을 찍었지만, 사진이 정말 잘 안나와서, 대신 가게 사진을 좀 더 공유해보는 걸로...



의정부 닭갈비제작소가 마음에 들었던 점 중 하나는, 음료수 디스펜서가 있어서 원하는 음료를 마음껏 가져다 먹을 수 있는 건데요, 음료수 종류도 코카콜라, 스프라이트, 탄산수, 환타(파인애플, 포도, 오렌지), 매실, 레몬에이드 까지 저는 이 중에 탄산수가 가장 마음에 들었습니다. 갓 나온 탄산수는 청량감이 정말 최고더라구요.



닭갈비 맛있게 먹는 방법을 공개하려고 하는데요. 두 가지 매뉴얼이 약간의 차이가 있으니, 공통점을 짚어서 요약하여 설명하겠습니다.



▶︎ 철판닭갈비 맛있게 먹는 팁!

1. 닭갈비는 센 불에서 저어주며 익혀야 맛있습니다. (기름이 튀면 중불로 줄이세요)

2. 고기가 다 익어갈 때 쯤 면을 넣어 익혀줍니다.

3. 볶음밥은 적당히 먹을만큼 공기에 밥을 담아오면, 직원이 볶아줍니다.



맛있게 먹는 방법대로 했다면, 이런 일은 없었을 텐데.. 육수에 소스를 듬뿍듬뿍 넣어 익혔더니 너무 짜고 간이 세서 먹기 힘들더라구요. 확실한 건 처음 먹을 때 제대로 양 껏 먹는 게 좋구요. 두 번째 혹은 세 번째 먹게 될 경우에는 팬을 잘 닦아서 기존 양념을 어느정도 닦아내고 먹는 게 좋더라구요.





- 해당리뷰는 업체로 부터 메뉴를 제공받아 작성되었습니다 -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