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GeniusJW

허니오리지날 교촌치킨, 바삭한 치킨 본문

사진・맛집・일상/음식・맛집・디저트

허니오리지날 교촌치킨, 바삭한 치킨

GeniusJW 2017.03.03 12:12


지난 허니오리지날 교촌치킨 리뷰 이후, 바삭한 교촌치킨 튀김옷이 종종 생각나서 다시 교촌치킨에 허니 오리지날 치킨을 주문하게 되었습니다. 사실, 지난 리뷰 이후 어떻게 하면 바삭함을 포스팅을 보는 구독자들에 전달할 수 있을까 고민하다가, 새로운 방법(?)을 고안하게 되었는데요,..




교촌 허니오리지날 치킨의 구성은 허니오리지날치킨, 콜라, 치킨무 이렇게 구성되어 있었습니다. 가격은 15,000원. 치킨 상자에는 주의사항이 이렇게 적혀 있었는데요, 구매 후 즉시 먹으라고 되어있군요. 뼈는 인체에 해로우니 먹지 말라고 알려주고 있습니다.



허니오리지날 교촌치킨은 튀김옷이 두꺼운 편이고, 약간 퍽퍽한 식감도 있습니다. 다행이 허니오리지날은 소스가 발라져 퍽퍽함이 덜 느껴지는 치킨입니다. 대부분 교촌치킨이 양이 적다고 하시는데, 아마 닭의 크기가 작아서 그런 듯 합니다.



실제로 다른 치킨집에 비해 닭다리가 조금 작아 보이더라구요. 사실 뭐 저는 크게 개의치 않지만요. 확실한 건 교촌치킨은 따뜻할 때 먹어야 맛있다는 겁니다. 따뜻할 땐 맛도 괜찮고 바삭한 식감이 참 좋은데요.




바삭한 튀김옷은 간장과 꿀의 조화가 잘 이루어지는 치킨입니다. 제가 최근에 소개한 BHC 의 치레카 치킨에서 마늘맛을 딱 뺀 느낌이었구요. 단짠단짠한 맛이 자꾸만 손이 가는 치킨이죠.



바삭함을 어떻게 표현할까? 고민하다가, 한 가지 문득 떠오른 생각은 치킨 하면 '파삭~'하는 소리가 귀를 자극 할 때 느껴질 때 더 맛있게 느껴지듯이 소리로 표현해보자 싶었죠. 그래서 최대한 고성능(?)의 녹음장치를 이용해 치킨의 바삭함을 표현해 보았습니다.



이 날, 역시나 치킨을 다 먹지 못하고 다음날 까지 남겨놓고 먹었는데요. 전날의 바삭한 만큼은 아니었지만 나름 바삭한 느낌이었구요. 식으니 간장향이 더 강하게 올라오더라구요.



하루 지난 치킨은 역시 조금 퍽퍽한 식감이 있었구요. 당일에 먹는 느낌은 현저히 줄어들었답니다. 교촌 허니오리지날 치킨을 가장 맛있게 먹으려면, 갓 튀겨졌을 때에서 많은 시간이 경과되기 전에 먹는 방법이 가장 최고일 것 같습니다. 주문시 바삭함을 염두에두고 주문했지만, 역시나 쉽게 물리는 느낌의 치킨은 자주먹기엔 무리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 일부 브라우저에서 사운드 재생이 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7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