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암사동 곱창맛집, 왕십리 황가네곱창

본문

반응형


오늘은 친한 동생의 소개로 간 강동구 암사동의 곱창맛집을 소개 해 볼까 합니다. 가게 이름은 왕십리 황가네곱창 이었구요. 사실 자신도 전날 처음 와봤는데, 맛있어서 다시 먹자고 하더라구요. 저는 곱창이나 막창을 좋아하기에 망설임 없이 암사동에 왕십리 황가네곱창을 향해 달렸습니다.



왕십리 황가네곱창 주차장이 협소하긴 했지만, 건물에 주차를 할 수 있었구요. 가게의 메뉴판을 보니 가격대도 그렇게 부담스럽지 않은 가격대였습니다. 저희는 소금구이막창과 야채곱창을 주문했습니다. 가격은 17,000원 그리고 볶음밥 2,000원 기타 음료값으로 25,000원이 나왔습니다.



먼저, 기본 상차림은 위와 같았습니다. 양파, 고추, 마늘 그리고 콩가루, 소금, 양념장, 미역국 등이 나왔구요. 추울때 가서 그런지 미역국을 벌컥벌컥 들이켰던 것 같습니다.



황가네곱창의 소금구이막창이 나왔습니다. 별다른 재료 없이 소금간한 막창이랑 가래떡이 나왔습니다. 쫄깃쫄깃 막창이 익어가고 있는데, 고소한 냄새가 벌써부터 군침을 돌게 자극하더라구요. 역시 막창구이가 제일 맛있었던 것인가?!



곧, 버섯과 양파, 그리고 당근 을 넣고 중불에 볶아주었습니다. 드디어 모양새가 나오기 시작하네요. 맛은 생각보다 느끼하지 않고 쫄깃했구요. 기름기가 줄줄 흐르지도 않고 맛있었습니다. 사실 조금 느끼할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안느끼하고 부담없이 먹을만 했습니다.



다음으로 야채곱창이 나왔는데요, 사실 양념곱창은 소금구이막창 보다는 별로였습니다. 일단은 양념냄새가 너무 진했구요, 약간 자극적인 맛이 제가 평소에 즐겨먹는 야채곱창과는 거리가 좀 있었습니다. 양념이 너무 빠졌는지 당면도 너무 쪼그라들었고 아쉬웠던 것 같습니다. 그래도 제 기준에 아쉬웠다는 거지 맛없는 건 아니였으니깐요. 제가 다음에 간다면 왕십리 황가네 곱창의 소금구이막창 을 중점적으로 시킬 것 같습니다.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