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신천 돼지갈비 무한리필 '통큰갈비'

본문



서울 송파구 신천에 위치한 돼지갈비 무한리필 가게인 통큰갈비에 다녀왔습니다.

통큰갈비는 제가 근처 맛집을 찾으러 다니다가 발견한 곳인데요, 생긴지는 얼마 안됐지만 나름 많은 손님들이 있는걸 보고 들어가게 되었습니다.



통큰갈비에서 스테이크갈비 무한리필 11,000원을 주문하면, 이후에 별도로 주문하는 갈비살/살치살/꽃살 등의 메뉴가 50% 할인된 가격으로 제공됩니다. 저는 일단 스테이크 갈비를 주문했습니다. 물론, 무한리필로 말이죠.

통큰갈비에 나오는 기본적인 상차림은 위와 같습니다. 양파절임, 무채, 쌈채소, 양배추샐러드, 파절이, 김치, 상추 등이 나왔습니다.



불판위에 고기를 올리기 전, 사진한 컷. 두툼한 돼지갈비가 벌써부터 맛있어보입니다. 돼지갈비 무한리필은 사실 처음이라, 성공하면 반은 가는데, 별로이면 완전 실망할 거 같아서 긴장감속에 불판에 올려놨습니다. (사실, 무한리필에서 퀄리티를 기대하기 쉽지 않지만, 고기뷔페의 양념갈비는 안좋은 추억만 있어서...)



불판에 올려진 통큰갈비의 양념 돼지갈비가 꽤나 두툼해 보이죠?? 양념갈비라 많이 못먹을 것 같았지만, 일단은 무한리필집에 간 목적을 알기에 각오를 다시한 번 다지고 불판위 고기를 굽기 시작했습니다.



어느정도 익어가니, 전문 돼지갈비집의 그것과 같이 익어가는 모습이 보입니다. 저급한 고기라면 고기위에 희게 지방인지 뭔지 잘 모를 덩어리들이 생기는데, 통큰갈비는 전혀 그런 거북한 모습없이 잘 익어가고 있었습니다. 다만 불조절을 잘 못하는 GeniusJW..ㅠ



어떻게든 맛있게 찍어본다고 애를 썼지만, 결국에는 불이 약해질 때 까지 아까운 돼지갈비를 몇 번이고 숯덩이를 만들어버렸습니다. 과장해서 먹는거 반, 버리는 거 반이었습니다. 결국에는 처참해진 불판에 사진을 도저히 찍기 민망할 정도로 엄청나게 먹은 것 같습니다. 한 10번은 리필을 했던 것 같습니다..ㅎㄷㄷ



그리고, 후식 물냉면으로 마무리. 물냉면도 사실 배가 불러서 뭔가 기름진 입을 개운하게 할 거 없나싶어서 고른메뉴..ㅎㅎ

정말 많이 먹은 것 같은데요, 양념갈비라는 데서 얼마 안들어갈 것 같았지만, 엄청나게 폭풍흡입을 했습니다. 그만큼 맛도 좋았기 때문이었겠죠?


통큰갈비, 처음 간 가게지만 나름 만족했던 가게인 것 같습니다. 다음번에는 식도락 친구와 함께 방문해 봐야겠습니다. 여러분도 돼지갈비를 원없이 먹어보고 싶은 어느날에 한번 방문해보세요. 전문갈비집에서 먹는것과 퀄리티에 차이가 있을수도 있지만, 그래도 기본은 가는 것 같습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