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문정동 채식이야기, 깔끔하고 담백한 굴국밥

본문

반응형


오늘 소개해드릴 메뉴는 문정동 채식이야기 입니다. 채식이야기는 이름처럼 육고기 대신, 채소나 해산물을 활용한 식단을 제공하는 식당입니다.



채식이야기 메뉴는 앞서 설명한 것과 같이 새싹샐러드, 새싹비빔밥, 허브꽃밥, 해물칼국수, 해물수제비, 도토리묵밥, 굴국밥 등이 메뉴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가격은 5,000~40,000원 까지 다양한데요. 채식의 기준이 어디서부터 어디까지인지는 잘 모르겠는데, 해산물도 들어가고, 계절별미로 송이삼계탕도 있는 거 보면 더 궁금해지는 가게입니다.



깍두기와 김치는 따로 덜어먹을 수 있게 되어있는데요. 배가 고파서 그런지 잘 안먹는 김치가 입속으로 계속 들어가더라구요.



곧이어, 채식이야기의 굴부추전이 나왔습니다. 굴과 부추, 새우, 오징어 등이 들어간 전인데요. 저는 굴을 너무 좋아하기에 굴전을 정말 정신없이 집어먹었습니다. 탱글탱글 씹히는 굴과 부추가 허기진 입맛을 달래주었습니다.





해물 수제비도 나왔는데요. 국물이 탁하지 않은 게 맑게 끓여서 시원하고 담백한 맛을 보여주었죠. 고추도 송송 썰어넣어 약간 칼칼함을 더했구요.



기다리던 채식이야기 굴국밥이 나왔습니다. 부추와 굴이 듬뿍 들어있는게 벌써부터 군침이 나오더라구요. 예전에 다른 굴국밥집에서 위생상 안좋은 일을 겪은터라,, 굴국밥에 약간 트라우마가 있었는데요. 다행이도 여기는 깔끔한 국물과 개방된 주방이 안심을 시켜주더라구요.



굴국밥에 탱글탱글한 굴이 넉넉히 들어있었고, 부추와 함께 국물도 깔끔하고 고소했습니다. 확실히 스테미너 재료인 굴 식감도 좋고 담백한 맛이 기름진 음식을 좋아하는 제 입맛에도 괜찮게 받아들여지더라구요. 굴을 생으로 먹는것도 가끔씩 먹지만, 익혀먹을 때가 더 씹히는 맛도 있고 좋더라구요.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