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GeniusJW

애플 에어팟(AirPods) 사용기 본문

사진・맛집・일상/IT・제품・Gadget

애플 에어팟(AirPods) 사용기

GeniusJW 2018.08.08 15:30


애플(Apple)제품을 다양하게 활용중인 GeniusJW. 하나 둘 필요에 의해서 새로운 제품들을 구입하다보니, 맥북매직마우스, 매직키보드, 아이팟(Nano, Classic, Touch), 아이패드, 아이폰, 애플티비 등 거의 대부분의 제품들이 애플 제품인데요,




이번에는 저희집에 새로 들어온 애플의 AirPods(에어팟)을 소개해 드릴까 합니다. 에어팟은 애플 공식홈페이지에서 219,000원에 판매중인 제품으로, 저는 처음 나왔을 때 생각보다 웃기게 생긴 디자인과 내구성 등을 의심했는데, 생각보다 주변의 많은 사람들이 에어팟을 사용하였고 만족도도 꽤 높다고 하는 것을 보고 마음을 바꾸게 되었답니다.



애플 에어팟은 작은 상자에 위와같이 포장되어 있었는데요, 에어팟 본체와 에어팟을 보관 및 충전할 수 있는 케이스가 한 조로 구성되어 있었습니다. 상자를 열어보면,



에어팟의 사용설명서와 주의사항 등이 담긴 안내문을 볼 수 있구요, 에어팟의 사용방법은 너무나 간단해서 사용설명서를 보지 않고서도 사용법을 금새 숙지할 수 있었습니다.



에어팟이 들어있는 케이스는 위와 같이 생겼습니다. 덮개를 통해 에어팟 케이스를 여닫고 에어팟을 꺼낼 수 있구요 충전도 가능한 제품입니다. 뒷면에는 블루투스 페어링을 위한 버튼이 있구요, 대부분의 애플 제품에 가까이 가져가면 자동으로 에어팟을 인식하여 연결여부를 물어보니 잘 사용할 일이 없더라구요.




제품의 하단에는 라이트닝 케이블을 통해 충전할 수 있게 되어 있었구요, 라이트닝 케이블도 동봉되어 있어 충전 케이블을 따로 구입할 필요는 없었습니다. 저는 이미 아이폰과 연결을 시켜놓았구요,



제품의 덮개를 열면 사용자가 지정한 이름이 표시되며, 에어팟과 충전 케이스의 배터리 잔량을 알려준답니다. 아무래도 음악을 하루종일 이어폰으로 듣는 편은 아니어서 배터리는 2~3일에 한 번 충전하는 편이구요,



에어팟 본체는 위와같이 생겼습니다. 이어팟에서 선만 없는 것 같이 생겼습니다. 나름 에어팟 내부에 센서가 가득 차 있다고 하구요, 착용여부를 감지하여 사용자가 이어폰을 착용하고 있지 않으면 자동으로 음악재생을 멈추는 등 유용한 기능들이 많이 있었습니다. 필요에 따라 한쪽만 사용도 가능하고 양쪽 모두 사용은 기본적으로 가능하니 분실만 안한다면 사용이 정말 편리한 제품이었습니다.




에어팟(AirPods)을 열면 에어팟의 배터리 잔량과 케이스의 충전량을 보여주는데, 케이스 자체로도 에어팟을 충전하여 최대 24시간 사용이 가능하다고 알려줍니다. 야외활동이 많을 때 사용하면 참 괜찮은 제품이죠.



아이폰의 블루투스 연결 창을 통해 에어팟의 설정을 바꿔줄 수 있는데요, 기본 설정은 에어팟의 왼쪽, 오른쪽 이중 탭으로 에어팟의 시리를 호출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저는 이중 탭 설정을 재생/일시정지로 바꿔놓았습니다. 그 밖에도 자동으로 착용감지하는 기능과 에어팟의 마이크를 어느 방향으로 설정할 것인지 선택할 수 있었습니다.



에어팟 이중탭은 부드럽게 에어팟을 두번 탭 하는 게 아니라 빠르게 에어팟을 쳐 줘야 반응을 합니다. 이중 탭 설정에는 시리(Siri), 재생/일시 정지, 다음트랙, 이전트랙, 끔 의 항목이 있구요, 한쪽의 에어팟은 주로 재생 일시정지다음트랙 옵션으로 하는 것이 가장 낫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애플의 에어팟 제가 사용하기 전 까지는 그저 그런 모양새에 잃어버리기 딱 좋아 보였는데요, 생각보다 밀착도 잘 되고 선이 없다보니 걸리적 거리는 게 없어서 정말 편하더라구요, 에어팟의 음질은 저음위주로 강조된 듯한 음질이었구요, 무난하게 사용하기 좋은 제품이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금액이 좀 부담스러운 부분이지만, 저 또한 약 1달간 사용하면서 꽤 만족감을 느끼며 사용하고 있는 제품입니다.




8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