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GeniusJW

미소야 돈까스 '돈카츠 명란 정식' 본문

사진・맛집・일상/음식・맛집・디저트

미소야 돈까스 '돈카츠 명란 정식'

GeniusJW 2014.12.22 20:57



오늘은 미소야에서 돈카츠 명란 정식을 먹었습니다.

메뉴 이름도 길고 뭔가 가격부터 범상치 않은 메뉴라 한 번 호기심에 주문 해 보았습니다. 돈까스와 명란밥이 나오는 메뉴인 것 같네요~



청담동에 있는 미소야 에서 메뉴판을 보니, 돈카츠 명란 정식이 돈까스 메뉴중 가장 가격대가 높았습니다.

돈카츠 명란 정식에는 치즈카츠, 미니 돈카츠, 새우튀김, 명란밥, 미니우동 이 나오며 가격은 12,000 원 이었습니다.



주문한 뒤 잠시 후 돈카츠명란정식이 나왔습니다. (눈에 보기에도 정말 미니 돈까스)와 새우튀김, 치즈돈까스, 명란밥이 맛깔스럽게 나왔습니다. 우동은 뭐 그닥..ㅋㅋ


제가 좋아하는 들깨소스가 뿌려진 양배추 샐러드도 나왔네요~



저는 바삭한 돈까스를 정말 좋아합니다.

기름기가 쫙 빠져있다면 더더욱 좋아하죠. 왼쪽부터 미니돈카츠, 새우튀김, 치즈돈카츠 입니다. 세 가지 메뉴 모두가 바삭하고 돈까스도 준수한 편이었습니다.


치즈는 제가 원하는 느낌을 못 살려냈지만..

조금 조금씩 다양하게 먹을 땐 좋은 메뉴인 듯 합니다. 가격대가 조금 높은 게 흠이지만 맛은 그럭저럭 괜찮았습니다.



'가정식 명란밥' 입니다.

명란이 밥 위에 김가루와 올라간 메뉴인데요, 이 이름을 따서 돈카츠 명란 정식이라는 이름이 붙었겠죠??


밥이랑 명란을 젓가락으로 조심스레 비볐습니다. 밥 밑에 깔려있는 참기름과 잘 섞으니 분홍빛을 띄는 밥이 되었죠..


하지만, 제가 기대했던 그런 맛은 아녔습니다..ㅠ

뭔가 명란이 너무 적게 올라가서 밥이랑 비볐을 때 명란향도 잘 안느껴질 정도였네요.. 조금 더 얹어주었더라면 맛이라도 조금 느껴졌을 텐데, 명란이 진짜 고명마냥 올라가 있어서 조금 아쉬운 감이 있습니다.



우동은 뭐 그냥 기대 안하고 먹어서,,

장국에 우동이 넘 오래있음 맛이 별로 없어요.. 빨리 먹는 편이 더 나은 것 같습니다. 간은 괜찮았지만 돈까스에 비하면 그냥저냥...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6 Comments
댓글쓰기 폼